스리랑카, 불교도-이슬람교도 충돌 ‘비상사태’ 선포
스리랑카, 불교도-이슬람교도 충돌 ‘비상사태’ 선포
  • 외신팀
  • 승인 2018.03.0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슬람청년 사망 사건이 폭력 촉발

▲ 인구 2100만 명의 스리랑카는 그동안 주민 70%를 차지하는 싱할라족 불교도와 10% 미만인 무슬림 사이에 크고 작은 갈등을 겪는 나라로, 지난 2011년에도 비상사태가 선포된 적이 있다. ⓒ뉴스타운

인도양의 섬나라 스리랑카 정부는 6일(현지시각) 10일간의 비상사태(state of emergency)를 선포했다.

스리랑카 중부 캔디(Kandy) 지역에서 다수 불교도와 소수파 이슬람교도 사이에 충돌이 벌어져 이의 확대를 막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캔디 지역에서는 최근 불교도인 ‘싱할리족’ 군중(Sinhalese rioters)들이 이슬람 사원(Mosque, 모스크)과 무슬림(이슬람교도) 주미들의 집에 불을 지르면서 폭력사태가 격화되어 왔다.

앞서 이 지역에서는 1주일 전 싱할리족 청년이 무슬림 주민들과 시비 끝에 맞아 숨지면서 폭력사태가 촉발됐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태로 최소한 두 사람이 사망하고, 이슬람 사원 4곳, 상점 46곳, 차량 35대가 파손됐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태 진압을 강력히 하고, 현지에 치안부대를 파견 하는 등 단속을 강화하고 있어, 관광산업이나 비즈니스에 큰 영향을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현지는 통행금지 조치도 내려졌다.

한편, 인구 2100만 명의 스리랑카는 그동안 주민 70%를 차지하는 싱할라족 불교도와 10% 미만인 무슬림 사이에 크고 작은 갈등을 겪는 나라로, 지난 2011년에도 비상사태가 선포된 적이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