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안부 문제 세계유산 등록 방침 강조’ 한국은 ?
중국, ‘위안부 문제 세계유산 등록 방침 강조’ 한국은 ?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1.06 0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성노예) 문제는 인류 공통 역사로 기억돼야

▲ 위안부 문제와 관련 한국의 외교부는 이미 지난 해 12월 29일 일본 측의 이러한 인식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정했다. 중국이 세계기록유산 등록 방침에 한국 측도 중국과 공동으로 보폭을 맞춰 나간다는 방침이다. ⓒ뉴스타운

옛 일본 위안부(성노예) 문제에 대한 일본의 언론 플레이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에 옛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자료의 등록 움직임에 한국이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일본 측의 언론 띄우기에 대해 중국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정례 기자 회견에서 “관련 자료는 인류 공통의 기억이 되어야 하며, 전 인류로부터 중시되고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위안부 문제는 일본 군국주의가 아시아 각국에 저지른 중대한 범죄”라고 거듭 강조하고 “일본이 역사를 깊이 반성하고 실제 행동으로 해결을 도모함으로써 아시아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기 기대 한다”고 말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 한국의 외교부는 이미 지난 해 12월 29일 일본 측의 이러한 인식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정했다. 중국이 세계기록유산 등록 방침에 한국 측도 중국과 공동으로 보폭을 맞춰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매주 수요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정기 수요 집회'가 6일로 24주년을 맞는다.

정대협의 수요 집회는 지난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기이치’ 당시 일본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시작됐다. 일본군 위안부 강제연행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할 때까지 계속하겠노라고 시작하면서 2016년 1월 6일 벌써 24년이나 됐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