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개선이 절실한 새누리당
체질개선이 절실한 새누리당
  • 편집부
  • 승인 2014.06.10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족할 만한 성적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가

 
6.4 지방 선거가 끝나자 새누리당 내에서는 이 정도의 결과라면 새누리당은 선전했다고 자평하는 소리가 나왔다. 물론, 대전을 잃었지만 인천을 탈환했고 나머지는 선거 이전의 지형과 같으니 딴에는 그럴듯하게 들린다. 대구와 부산에서 오거돈과 김부겸이 획득한 득표율, 서울에서 정몽준이 받은 득표율을 보면 이 소리는 사실상 내재적으로 패배를 위무하는 자위(自慰)적인 목소리일 뿐, 매우 공허하게 들려오는 소리로 밖에 지나지 않는다.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과연 자위할 정도로 만족할 만한 성적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가. 

새누리당은 이번 선거에서 선거 운동다운 선거운동을 단 한 번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것이 일반적인 분석이다. 무슨 선거를 하는지 알 방도가 없을 정도로 전략의 부재를 상당히 노출했다. 어쩌면 새누리당 현역의원들은 선거의 승패를 가름하는 광역단체장의 선거에는 관심조차 두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 또 어쩌면 오직 자신의 지역구에 출마한 기초단체장이나 광역의원이 얻는 득표수에만 관심을 가졌을 지도 모른다. 광역단체장이야 누가 되건 말건 자신의 지역구에만 관심을 가지는 보신주의와 이기주의에만 몰두 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이기도 했다. 결과를 놓고 보면 이런 해석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세월호 사고가 사회의 밑바닥을 송두리째 뒤집어 놓은 환경을 십분 이해를 해준다고 해도 선대위의 어느 누구도 세월호 사고에 따른 난국을 정면 돌파 할 이슈는 보여주지 못했고 국민적 관심을 끌만한 정책도 보여주지 못했다. 임기를 채우고 물러난 황우여 대표의 후임으로 구성된 비대위는 새민련의 공세에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동물적 감감도 보여주지 못했으며 권역별로 나눠진 선대위원장은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인터넷을 샅샅이 뒤져 찾아보지 않고서는 알아낼 방도도 없었을 정도로 존재감이 미약했다. 이런 현상이 보였던 것은 지역별 선대위원장들이 지방선거 이후에 벌어질 당권쟁취에만 관심을 둔 탓이 아니었는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선거 결과만 놓고 보면 새누리당 정책타워는 너무나 안일했던 것으로 평가할 수가 있다. 특히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정몽준 캠프에서는 정몽준의 낙선이 차기 대권 가도에 전념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차라리 잘된 일이라고까지 해석하는 희한한 발상의 목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과연 서울시 당 차원에서나 지역 당협위원장들 차원에서 마치 자신의 선거처럼 혼신의 노력을 다했는지도 의문이다. 들려오는 소식에 따르면 정몽준 캠프에는 보궐선거를 의식하여 정치적인 셈법 끝에 가담한 이혜훈을 제외하곤 과거 친박계라는 사람들은 그림자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하니 과연 중앙당 차원에서 전력투구를 했는지에 대해서도 곱씹어볼 대목이다. 

현역 단체장이라는 막강한 프리미엄을 장착하고 있는 상대와 결전을 벌이기 위해서는 수비하는 쪽 보다 최소한 두 배 이상의 공격력을 보여줘야 공성전(攻城戰 )에서 승리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일인데도 과연 그만한 공격력을 갖추기 위해 사기를 진작시키고 대오를 정비하여 끝까지 하나로 뭉쳐 선거에 임했는지도 반성해 볼 대목이다. 관전자가 보기엔 사기도 부족했던 것으로 비춰졌고 전략가마저 보이지 않았으며 적시적소에 새민련의 공격을 순발력 있게 맞받아치는 카운터 블로우도 빈약했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였다. 적어도 패배를 당한 각 단체장의 선거캠프가 이런 모습이었을 지도 모른다. 이것이 강원과 충북, 대전의 패배에 대해 진한 여운이 남을 수밖에 없는 이유일 것이다. 

새누리당은 이번에는 혹시 몸조심하는 웰빙 체질로 선거에 임하지 않았는지 선거과정을 복기해 봐야 할 것이다. 4월 14일, 세월호 사고가 발생했을 때, 앞으로 닥칠 선거를 어떻게 치를까만 걱정했을 뿐, 이 난국을 어떤 세부전략으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는 보여주지 못했다.

이제 당은 7월 재보선 공천과 당권을 놓고 또 다시 집안 내 경쟁모드로 전환하여 지방선거에서 나타난 취약점과 문제점을 희석시키고자 할 것이다. 새누리당이 7월 재보선에서 괄목할 만한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계파를 초월하는 단합이 이루어져야 하고 미약하기 짝이 없는 전투력 제고를 한층 더 끌어 올려야 할 것이다. 승리는 그저 굴러오는 것이 아니다. 

전쟁의 신(神)은 이길 수 없다고 처음부터 주저하는 사람에겐 절대로 승리를 안겨주지 않는 것이 신의 선택이기 때문이다. 큰 싸움을 불과 며칠 앞두고 벌어진 축구 국가표팀의 마지막 평가전에서 가나에게 4대0으로 진다는 것을 누가 과연 상상이나 했겠는가. 철저한 준비가 부족한 감독의 능력부족과 선수를 잘 못 뽑으면 어떤 참사가 벌어지는지 축구가 증명해 주었다. 이와 마찬가지로 7월 재보선에서도 출전할 선수를 잘 못 뽑으면 축구 꼴 나지 말란 법도 없으니 참신한 인물과 중량급 인물을 적절하게 잘 조화해서 다시한번 새민련과 붙어보기 바란다.

글 : 장자방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