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예의주시
국방부,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예의주시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4.04.24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실험 대안 수단으로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 있어

 
24일 국방부는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현재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에서 다수의 활동이 감지되고 있다며 북 지도부의 정치적 결심에 따라서 언제든지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는 수준에 와 있고 또한 북한은 단기간 내에 기습적으로 북한 핵실험은 물론 과거 사례에도 보듯이 핵실험을 위장한 또 기만하는 행동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 대한민국을 심리적으로 부담을 주는 행동도 할 수가 있다며 과연 어느 쪽으로 갈지, 또 기만을 하다가 핵실험 할 수도 있고 해서 계속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지 못했을때 대안 수단으로써 중.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수도 있지 않느냐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며 핵실험과 함께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함으로써 투발수단을 이렇게 확보하고 있다고 하는 위력을 과시하려는 통합된 전력을 갖고 있다는 어떤 국제적 선언 비슷한 것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럴 가능성도 있지만 그 결과는 두고 봐야 될 것 같다고 했다.

김민석 대변인은 미국의 모 연구소에서 평가한 것과 한.미 정보당국이 평가한 내용은 좀 다르다며 북한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해상도가 떨어지는 상업용 위성을 가지고 한 특정연구기관의 분석을 직접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지만 한.미 정보당국 간에 긴밀하게 정보 공유를 하고 있고 적어도 '정보당국'이라고 함은 여러 차원에서 또 여러 채널로 해서 수단을 가지고 정보를 수집하기 때문에 훨씬 정보가 다양하고 정밀도가 높다고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