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제의 통지문 전달
정부,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제의 통지문 전달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4.01.27 11: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월 17일~22일 5박 6일 동안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 제의

 
정부는 27일 오전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서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에 대한 우리 측 입장을 북한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김의도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 측이 지난 1월 6일 우리 측에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호응한 데에 대해서 환영을 표시하고 이산가족들의 염원을 고려하여 오는 2월 17일부터 2월 22일까지 5박 6일 동안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개최할 것을 제의하였다고 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1월 29일 판문점 북한 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하였으며 북한 측이 우리 측의 제의에 긍정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라며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원활하게 진행되어 남북 관계의 새로운 계기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의도 대변인은 상봉 날짜는 금강산 현지 준비기간, 그리고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을 고려해서 2월 17일부터 2월 22일까지 사이로 정했고 북한 측이 다른 제안을 해오면 일단 북한 측의 제안을 봐가면서 검토를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금강산 현지 상봉행사를 준비할 수 있는 준비기간과 그리고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을 고려해서 날짜를 잡았기 때문에 이 날짜가 북한 측과 협의를 해야 되지만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을 고려할 때 더 이상 늦춰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 날짜대로 행사 준비가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준비를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이산가족 상봉 규모 확대 문제는 추후 회담에서 논의되어야 될 것 같고 이번 상봉행사는 지난 추석 계기로 한 상봉행사가 연기됐던 것을 지금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때 합의된 인원, 그리고 그때 선정되신 분들이 참석하는 상봉행사가 될것 이라고 했다.

또 연락관 접촉을 통해서 물론 협의할 수도 있지만 실무적인 문제들을 신속히 입장을 정하기 위해서는 연락관 접촉보다는 실무접촉이 낫다고 판단을 해서 실무접촉을 제의하게 되었으며 실무접촉에서 날짜를 제의하게 되면 다시 북한이 검토할 수 있는 시간도 필요하기 때문에 사전에 실무접촉을 제의하면서 날짜를 북측에 통지하고 북측이 여기에 대한 안을 가지고 나오면 실무접촉에서 합의에 빨리 도달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의도 대변인은 정부에서는 이번 이산가족 상봉 날짜를 정하면서 금강산 현지의 준비 여건, 그리고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 이런 문제를 염두에 두고 날짜를 정했고 한.미 군사훈련이라든지 이런 것은 고려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번에 참석하지 못하는 분들이 생기는 결원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선정 계획에 대해서는 적십자 실무접촉이 성사가 되면 실무접촉에서 논의될 수 있다고 본다며 추가 상봉 문제에 대해서는 확정된 것은 아니고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일단 이번 설 계기 상봉행사가 종료된 이후에 그런 문제를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북타도 2014-01-27 17:44:39
이상가족 상봉제의는 우리정부가 먼저 제의하고 북측은 한동안 뜸들이다가 그 속내가
뭔지 아리송한 화답을 보낸것인데 이것이 앞으로 남북관게 개선에 영향을 미칠것인가?
절대 아니다고 보는것이다. 정말 진저리나게 표현한 달면 삼키고 쓰면 내뱉어버리고
오히려 쌩트집으로 보답하는 북한의 근성은 달라지려나? 이산가족상봉을 받아들여
금강산 돈줄을 거머 쥐려는 술책이 깔려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