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중대제안 터무니없는 주장
정부, 북한중대제안 터무니없는 주장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4.01.1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간에 신뢰는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

 
17일 오전 정부는 16일 오후 북한이 발표한 국방위원회 중대제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은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사실을 왜곡하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계속하면서 여론을 호도하려는데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남북간 비방중상 중지 합의를 위반하면서 그동안 비방중상을 지속해 온 것은 바로 북한이며 북한은 불과 2주전 신년사를 통해서 비방중상 중단을 주장하였으나 그 이후에도 우리에 대한 비방중상과 위협을 계속해 왔다고 했다.

김의도 대변인은 남북간에 신뢰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는 점을 북한은 명심하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우리의 군사훈련은 주권국가가 행하는 연례적인 방어훈련이며 매년 국제적 관례 및 합의에 따라서 북한은 물론 주변국에도 공식적으로 통보해 오고 있다며 북방한계선 침범하고 서해에서 끊임없이 도발함은 물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을 자행함으로써 한반도에 위기사항을 몰고 온 것이 북한이라는 것은 국민은 물론 전 세계가 다 알고 있다며 북한은 우리의 정당한 군사훈련을 시비할 것이 아니라 과거 도발행위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를 먼저 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의도 대변인은 핵 문제의 본질은 바로 북한의 핵 개발로부터 비롯된 것이며 북한은 비핵화에 대한 남북간 합의는 물론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어기고 핵 개발을 계속해 왔으며 세 차례나 핵 실험험을 강행하고 핵 능력을 고도화함으로써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다면 지금 당장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행동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이산가족 문제는 정치.군사적 상황과 연계될 수 없는 시급한 순수인도적인 문제이나 북한은 순수 인도적인 사안인 이산가족 상봉과 정치적 사안을 연기하는 등 모순된 주장을 하고 있다며 북한은 지금이라도 즉시 아무조건 없이 이산가족 상봉을 실현시켜서 남북관계의 첫 단추를 풀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고 남북간 신뢰를 쌓아서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고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의 발전을 바란다면 이러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