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노동신문, ‘일본 아시아 재침 현실로 ’ 강력비난
북 노동신문, ‘일본 아시아 재침 현실로 ’ 강력비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12.2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우경화 군국화는 심각한 단계, 일 총선 결과 첫 언급

 
북한이 일본 총선 결과가 나온 후 처음으로 일본 아베 신조의 자민당 정권을 신랄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이날 “커다른 우려를 자아내는 선거 결과”라는 제목의 글에서 일본 차기 총리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 총재가 평화헌법 개정을 통한 자위대의 국방군 전환, 미일동맹의 강화 등을 선거 공약으로 내세운 뒤 지지표를 많이 모았다. 여기에는 일본의 극우익 정객들이 오랫동안 추진해온 일본 사회의 군국화 책동이 적지 않은 작용을 하는 것으로 분석가들은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4일 해설기사를 싣고, 일본 자민당이 압승한 지난 16일 중의원 선거(총선)과 관련, “일본사회의 우경화, 군국화는 심각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고 평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 극우세력들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를 일본 사회의 주요 화젯거리로 올려 그것을 공식화, 정례화, 대중화하기 위해 무진 애를 쓰고 있다. 지금 일본 사회의 우경화, 군국화는 심각한 단계에 이르고 있으며 일본의 아시아 재침은 가능성이 아니라 눈앞의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노동신문은 자위대의 국방군 전환 문제에 대해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뜯어고치는 법안이 국회에서 채택되는 경우 일본 무력이 또다시 무모한 재침전쟁의 길에 뛰여 들게 되리라는 것은 불보 듯 뻔하다. 군국주의 망령을 되살려 재침을 실현하려는 극우익 정객들의 무모한 망동은 일본을 망국에로 떠미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국제사회는 일본의 정치 정세를 예리한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고 말하고 우경화를 꼬집은 중국과 영국의 보도를 소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