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 대응 훈련
인천시,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 대응 훈련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6.1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8일 오후 2시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 대응 현장·토론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에는 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소방본부, 연수구, 송도소방서, 연수경찰서, 셀트리온 등 15개 유관기관과 함께 참여했다.

초기상황 대응훈련으로 사고상황공유앱을 활용해 화학물질안전원, 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소방, 연수구,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관계기관과 상황파악, 인명구조, 화재진압 및 방제활동, 주민대피 및 복귀 조치 등을 수행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상황판단 회의에서는 재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인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행정부시장 주재 제1차 회의에서는 각 기관별 비상대응단계 조치사항을 점검하고, 재난현장에서 발생한 문제점에 대해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제2차 회의에서는 환경오염 등 2차 피해 대책마련, 피해자 지원방안, 사고원인 규명작업, 피해시설 복구 등에 대해 문제해결방식의 토론을 실시했다.

올해는 셀트리온 공장에서 사전 촬영한 유관기관 현장대응활동 영상을 활용해 훈련했으며, 돌발 메시지 부여 횟수를 기존 1번에서 3번으로 늘렸다.

이상범 인천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도출된 재난대응체계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개선방안을 모색, 향후 현장조치 행동매뉴얼 개정 시 반영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체계적이고 반복적인 합동훈련을 통해 위기상황 대응 능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