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시민주권 ‘문화도시’ 지정 박차
세종시, 시민주권 ‘문화도시’ 지정 박차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1.06.1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도시추진위원회 열고 비전ㆍ전략 등 최종점검

세종시가 지역 고유의 문화적 자산을 활용, 도시 브랜드를 창출하고 지역사회ㆍ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제4차 ‘법정 문화도시’ 지정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문화도시 지정은 시민주도로 창의적이면서도 지속성장이 가능한 지역별 문화의 균형발전 견인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시는 지난 14일 비대면 화상회의시스템으로 이춘희 시장, 선정규 세종시 문화도시추진위원장을 비롯, 시 문화재단 관계자 등 17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도시 추진위 1차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17일 문화도시 신청서 제출에 앞서 문화계, 학계, 시민대표 등 각계각층 전문가들이 참석해 시민의견수렴을 토대로 수립한 문화도시 조성 사업계획을 논의하고 최종 확정했다.

그동안 시는 법정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지난해 2월 문화도시 정책 방향 설정을 위한 문화도시 추진위원회를 발족했으며 문화도시 조성ㆍ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등으로 제도적 기반을 구축했다.

또한, 시민주도형 문화도시 사업과제 발굴을 위해 문화도시 시민참여단을 2차례 공개모집해 라운드테이블 총 53회, 포럼 3회 등을 운영했으며, 지역 내 시민ㆍ예술인ㆍ예술단체를 포함해 전국단위 문화도시컨설턴트 등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했다.

세종시는 이번 회의를 통해 세종시에 직면한 ▲이주민과 원주민 ▲읍ㆍ면지역과 동지역 ▲문화다양성 ▲세종시 정체성 등의 문제를 문화주권 시민 양성, 지역간 교류증진, 문화 다양성 포용, 세종 시민의식 확립 등 방안으로 시민주권 문화도시로서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