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26번째 임시선박 출항
HMM, 26번째 임시선박 출항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6.15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자카르타호가 부산 신항 HPNT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사진 : HMM)
7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자카르타호가 부산 신항 HPNT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사진 : HMM)

HMM은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주향 임시선박 1척을 투입했다고 14일 밝혔다.

부산신항 HPNT(HMM 부산신항터미널)에서 출항한 7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자카르타(Jakarta)호’는 국내 수출기업 등의 화물을 싣고 13일 부산에서 출발해 이달 말 26일과 다음 달 10일에 각각 미 롱비치와 타코마(Tacoma)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HMM 자카르타(Jakarta)호는 총 6000TEU의 화물을 실었으며, 국내 물량 3707TEU 중 60% 이상이 중소화주 물량으로만 선적됐다.

HMM은 현재 선박 용선 시장에서는 컨테이너선 추가 확보가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라서, 국내 수출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다른 노선에서 운영 중인 선박까지 동원해 임시선박으로 투입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해 상반기에 위축됐던 해상 물동량이 하반기부터 급증하면서 미주 노선의 선복 부족으로 이어졌다. 이러한 상황이 최근까지 지속하면서 국내 수출기업들이 선복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HMM은 지속적인 임시선박 투입은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국내 화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HMM은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 미주 서안 15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Savannah), 부산~뉴욕) 5회, 러시아 3회, 유럽 2회, 베트남 1회 등 임시선박을 지속해서 투입해 오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