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크린텍, 삼성 반도체 등 수주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수주량 67% 늘어’
한성크린텍, 삼성 반도체 등 수주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수주량 67% 늘어’
  • 심상훈 기자
  • 승인 2021.06.0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엔코퍼레이션은 종합수처리 전문기업인 자회사 한성크린텍이 최근 80억원 규모의 삼성 반도체 관련 추가 수주에 성공하는 등 전년대비 수주 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5월까지 한성크린텍의 전체 수주 규모는 893억원으로 이는 전년 동기 실적 533억원보다 67% 급증한 실적이며, 전년도 수주실적인 1,012억원의 88%의 실적을 상반기에 이미 달성한 수준이다. 회사에 따르면 여기에는 특히 삼성 반도체 관련 수주가 증가하고 있는 것을 주 요인으로 꼽았다.

실제로 한성크린텍은 앞서 379억원 규모의 삼성 반도체 관련 폐수처리, PCW&GAS(Process Cooling Water & GAS) 및 HVAC(heating, ventilation, & air conditioning) DUCT 공사 등을 수주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공사 특성상 수주금액은 지속적으로 추가, 확대되어 하반기 수주금액은 더 증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늘어나는 해외 프로젝트 수주도 이러한 수주금액 급증에 한몫 했다는 분석이다. 앞서 한성크린텍은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기업인 HK(Hutama Karya)로부터 780만달러(약 88억원) 규모의 해수담수화 플랜트 계약을 수주하며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전년도에 64억에 불과했던 해외 수주실적을 이미 뛰어넘었으며, 동남아 및 유럽 등지에서 추가 수주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해외 진출도 지속적인 실적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 역시 향후 10년간 510조 원 이상의 민간투자를 이끌어내 세계최대의 반도체 생산기지를 조성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반도체 제조시설에 필수적인 유틸리티의 초순수 R&D 등을 통해 공업용수 재 이용률 극대화와 현재 프랑스, 일본 등 외국기술에 의존하는 초순수 생산 기술을 2025년까지 국산화할 예정에 있어 한성크린텍의 반도체 관련 수주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공정에 필수적인 종합수처리 수처리 전문 기업인 한성크린텍의 수주 실적은 올 2분기부터 이엔코퍼레이션의 연결실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