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정적자 4월까지 7개월 누계 2,186조 원
미국 재정적자 4월까지 7개월 누계 2,186조 원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5.1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경기는 회복되고 있어 고용증가나 기업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세수입이 증가하기 시작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재무부 고위관리는 납세 기간의 차이가 주된 요인으로 당분간은 세입의 전체상을 정확하게 잡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워싱턴에 위치한 미국 재무부 건물 (사진 : 위키피디아)
미국 경기는 회복되고 있어 고용증가나 기업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세수입이 증가하기 시작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재무부 고위관리는 납세 기간의 차이가 주된 요인으로 당분간은 세입의 전체상을 정확하게 잡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워싱턴에 위치한 미국 재무부 건물 (사진 : 위키피디아)

미국 재무부는 12(현지시간) 2021 회계연도(202010~20219)4월까지 7개월의 재정수지는 누계 약 19318억 달러(2,1867,976억 원)의 적자였다고 발표했다.

적자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30% 늘어나 7개월 누계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입이 16% 증가한 21431억 달러(2,4259,892억 원)이었는데 비해, 세출은 22%증가한 40750억 달러(4,6129,000억 원)로 적자가 확대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에 대한 대응으로, 실업보험 지급이나 식료품비 보조 등 사회 보장 관련의 지출이 부풀어 오른 것 외, 중소기업 지원이나 현금 지급 등의 경기대책도 더해져, 세출 증가가 세입 증가를 웃돌았다.

41개월 기준으로는 2256억 달러(2553,792억 원) 적자로 전년 동월 대비 적자 규모가 69% 줄었다. 세입은 4392억 달러(4971,744억 원)82% 늘었다.

2020년은 납세기한이 7월까지 연장된 영향으로 4월의 납세가 줄어들었지만, 2021년은 기한 연장이 단축되었기 때문에 4월의 납세분이 증가했다.

미국 경기는 회복되고 있어 고용증가나 기업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세수입이 증가하기 시작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재무부 고위관리는 납세 기간의 차이가 주된 요인으로 당분간은 세입의 전체상을 정확하게 잡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반면 41개월 세출은 6648억 달러(7525,536억 원)32% 줄었다. 1년 전인 20204월은 트럼프 정권에서의 코로나 경기 대책 제 1탄으로 현금 지급이 실시된 것에 비해, 바이든 정권의 1명 최대 1400달러의 지급은 주로 20213월에 지급되었기 때문에,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세출에서 차이가 났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