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천대엽 대법관 임명장 수여
문 대통령, 천대엽 대법관 임명장 수여
  • 김영현 기자
  • 승인 2021.05.1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대엽 "돌덩이 매단 듯 무거워"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천대엽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천대엽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11시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천대엽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 후 “청문회 과정에서도 드러났듯이 평생을 모범적으로 살아온 법조인으로, 뛰어난 능력을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법원 내부의 신망도 높다”고 말했다.

이에 천 대법관은 “대법관의 무게가 마치 돌덩이를 매단 것처럼 무겁게 느껴진다”며,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리고 6년 동안 열심히 일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또한 천 대법관은 가장 인상에 남은 사건에 대해 물은 문 대통령의 질문에 과거 1심 유죄 형사사건을 맡아 현장 검증을 통해 무죄를 이끌어냈던 사례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은 법관들이 업무 과다로 실제 행하기 쉽지 않은 현장 검증을 함으로써 한 사람의 인생을 바꾸어 놓았다며, 재판에서 현장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법원 판결이 우리 사회와 미래 세대에까지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만큼 대법관으로 부담이 클 것”이라며 “사법부 독립, 기본권 보장, 사회적 약자 보호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만큼 훌륭하게 대법관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천 대법관은 형사법 전문 판사 출신이며, 지난 7일 퇴임한 박상옥 대법관의 후임으로 임명됐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