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유공자 유가족 주거 복지 위해 전국 16만호 공공 임대아파트 공급
국가유공자 유가족 주거 복지 위해 전국 16만호 공공 임대아파트 공급
  • 이서윤 기자
  • 승인 2021.05.0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엔참전국문화교류연맹, 서울·경기·경남 등 지방 7개 지역 보훈 공공 임대아파트 약 7만8942세대부터

유엔참전국문화교류연맹(이사장 김두건)은 국가를 위해 헌신한 보훈대상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그리고 직계가족의 주거 복지를 위해 전국 약 16만호 공공 임대아파트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1차 사업예정지로 현재 서울·경기·경남을 포함한 지방 7개 지역에서 보훈 공공 임대아파트 약 7만8942세대의 주택 공급을 밝힌 가운데, 그 중 창원시 성산구와 마산합포구 그리고 진해구에서 약 5000세대의 보훈 공공 임대주택을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부산시를 포함한 경상남도권에 약 3만2000세대 공급을 시범지구 사업으로 포함 확대 추진한다.

또한 유엔참전국문화교류연맹은 이번 시범 사업에서 부산과 창원시의 보훈 가족 중 약 30%의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보훈 공공 임대주택을 우선 공급할 예정이다.

연맹은 창원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여러 지자체에서 이번 공공 임대사업에 보훈 시민 가족들의 복지를 위한 협력 의사를 밝혔으며, 창원지역 사회단체 30여 곳도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김두건 이사장은 “전국 16만 세대의 보훈 공공 임대아파트 건립 중 창원에서 첫 시작을 하는 이유는 한국전쟁 당시 유엔군과 국군의 연합으로 첫 승리를 가져다준 마산방어전투 때문”이라며 “44일간 치열했던 전투에 참여한 경남도민에 감사의 표시와 역사적 상징을 담기 위해 시범지역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을 근거로 추진되며, 토지비와 건설 비용 전부를 민간투자금융에서 조달할 계획이다. 사업비 총액이 35조원에 이르는 대규모 SOC 사업으로 민간투자 역대 최대 규모이다.

유엔참전국문화교류연맹은 IBK투자증권으로부터 35조원의 투자 의향을 확보했으며, 한양증권 등 기관투자가들로부터 5조원 이상의 투자 참여 의향이 이미 확보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번 보훈공공주택 공급 사업을 처음부터 기획하고 준비해온 유엔참전국문화교류연맹 김두건 이사장은 3월 26일 부고 소식을 전한 유엔한국참전국협회 대표였던 고인 지갑종 회장을 대신해 취임했으며, 고인은 6.25당시 종군기자 출신으로 11대, 12대 국회의원을 지내며 한국전쟁기념관 건립을 주도했고, 1964년 2월 24일 유엔한국참전국협회를 설립한 이후로 16개국 참전기념비 건립을 이루며 유엔연합의 인준을 받아 57년간 유엔참전국을 대표했다.

한편 연맹은 공공 임대아파트 공급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서울지회장에 김미숙 LDK 회장을 임명하고 조만간 준비된 수도권 지역 사업지에 대한 최종 결정과 아울러 시공사 선정에 나설 예정이다.

마산시와 창원시를 통합한 창원시에 거주하는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수는 각각 1만1456명과 5539명 도합 1만6995명으로 조사됐으며, 서부와 동부 경남 전체수는 도합 5만7432명이며 전국 총수는 84만8647명에 이른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