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1분기 매출 330억원, 영업이익 131억원 달성
제넥신, 1분기 매출 330억원, 영업이익 131억원 달성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1.05.0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연간 매출액도 크게 상회, GX-I7 기술 수출 효과 톡톡

제넥신(대표이사 성영철, 우정원)은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021년 1분기 매출액 330억원, 영업이익 131억원, 당기순이익 213억원을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제넥신의 1분기 매출액인 330억원은 전년 동기 매출액 77억원에서 328% 증가한 것이며, 전년도 연간 매출액인 185억원도 크게 상회하는 실적이다. 또한 지난해 1분기 적자였던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은 모두 흑자로 전환했다.

이는 지난 2월 면역항암제와 코로나치료제 등으로 개발 중인 GX-I7(물질명 efineptakin alfa)을 인도네시아 KG BIO에 기술 수출한 것에 따른 계약금 2천 7백만 달러(약 300억원)를 수령하면서 매출과 이익 모두 크게 증가한 것.

KG BIO는 연내 긴급사용승인 획득을 목표로 인도네시아에서 GX-I7의 코로나치료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어, 향후 임상 진전이나 품목허가 및 상업화에 따른 세일즈 마일스톤과 판매에 따른 로열티의 수령도 기대되고 있다.

또한 관계사인 네오이뮨텍이 지난 3월 코스닥에 성공적으로 상장함으로써 제넥신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 가치 증가로 당기순이익 또한 크게 증가했다. 제넥신은 현재 네오이뮨텍 발행 주식의 21.28%를 보유하고 있다.

제넥신은 지난해 매출액 185억원, 영업이익 -392억원, 당기순이익 277억원, 총포괄이익 1,472억원의 실적을 달성했으며, 2021년도에는 1분기 실적 개선세를 이어나가 영업이익까지 모두 흑자를 기록하는 재무적 내실을 다지겠다는 목표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