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북한 주민들과 함께할 것“
美 국무부 "북한 주민들과 함께할 것“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4.2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자유주간 성명…책임 추궁 위해 유엔·동맹과 협력"

미 국무부가 민간단체들이 이번 주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개최하는 것과 관련해 성명을 발표했다. 국무부는 미국이 북한 주민들과 함께 하고 북한의 지독한 인권 유린 상황에 관한 인식을 계속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VOA가 29일 전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8일 ‘북한자유주간을 맞이하여’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이고 전체주의적인 국가 중 하나로부터 존엄성과 인권을 침해당하는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들과 함께 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북한 정권의 정치범수용소에서 이루 말할 수 없는 학대를 당하는 10만 명 넘는 개인들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맞선다는 구실로 주민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북중 국경 지역에서 내린 사살 명령 등 북한 정권이 취하는 점점 더 가혹한 조치들에 대해 우리는 경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은 계속 북한의 지독한 인권 상황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인권) 유린과 침해를 조사하며, 북한 주민들의 독립적인 정보에 대한 접근을 지원하고 김정은 정권에 대한 책임 추궁을 촉진하기 위해 유엔, 같은 생각을 가진 동맹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또 탈북민들과 인권 공동체의 용기를 존경하며, 이러한 심각한 불의를 조명하기 위한 그들의 노력을 언제나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18번째를 맞는 북한자유주간 행사는 ‘개방! 북한(Open! North Korea)’이라는 주제 아래 지난 24일 시작돼 오는 30일까지 진행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