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북경찰서, 교통사고 위장 ‘손목치기’ 상습사기범 검거
천안서북경찰서, 교통사고 위장 ‘손목치기’ 상습사기범 검거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1.04.26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아산 일대에서 총 8회에 걸쳐 보험 합의금 명목으로 600만원 상당 지급받아 편취
천안서북경찰서
천안서북경찰서

천안서북경찰서가 비교적 통행인이 많은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먹자골목’에서 자연스럽게 팔을 흔들며 걷다가 자동차의 사이드미러에 부딪쳐 교통사고가 난 것처럼 위장, 합의금을 요구하는 수법으로 금원을 편취한 피의자 이모씨(38세, 남)를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11:00경 사기 피의자 이모씨는 먹자골목을 운행하던 스포티지 승용차에 팔꿈치를 부딪친 것처럼 행동하여 운전자에게 보험회사에 교통사고 접수를 하게하고, 현장에 출동한 직원으로부터 보험접수를 받아 병원치료를 받는 등 천안·아산 일대에서만 총 8회에 걸쳐 보험 합의금 명목으로 600만원 상당을 지급받아 편취했다고 밝혔다.

천안서북서 교통조사계는 위 사건을 접수받아 영상을 분석 조사하는 과정에서 보험사기 사건이 의심되어 피해 보험사에 협조 요청 후 여죄를 수사, 피의자로부터 범행 일체를 자백 받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혼잡한 도로 상황을 이용, 사기행위를 일삼는 범죄를 근절하여 선량한 시민을 보호하겠다”고 말하면서 “교통사고를 줄여나가기 위해 많은 사람이 오고 가는 좁은 도로에서는 가급적 차량운행을 삼가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