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보건환경연구원, 도내 약수터 59곳 대상 찾아가는 수질검사 실시
충청남도보건환경연구원, 도내 약수터 59곳 대상 찾아가는 수질검사 실시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1.04.1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항목 약수터 먹는물 수질기준 47개 항목과 사회적 관심사인 방사성물질인 라돈 추가 분석
약수터 찾아가는 수질검사
찾아가는 수질검사(약수터)

충청남도보건환경연구원이 도내 약수터 59곳 전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수질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검사는 봄철 산행 등 외부활동이 늘어나면서 약수터 이용객이 증가하는 데 따른 선제 조치다.

연구원은 오는 5월까지 직접 시료를 채취‧분석해 검사 결과의 신뢰성 및 공공성을 높일 계획이다.

검사항목은 약수터 먹는물 수질기준 47개 항목과 사회적 관심사인 방사성물질인 라돈을 추가 분석하며 검사수수료는 전액 무료이다.

또한 약수터에 비치된 물바가지의 위생관리 강화를 위해 스테인리스의 재질로 된 물바가지를 비치해 이용객의 건강증진 및 주변 환경 개선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수질검사 결과는 이용객이 쉽게 볼 수 있도록 시설 안내판에 게시하고, 약수터 수질 지도를 작성해 연구원 홈페이지에 실시간으로 업로드한다.

수질이 부적합할 경우 주변 오염원 제거 및 소독 등 시설개선 후 재검사를 실시, 적합 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아울러 우라늄 및 라돈 등 자연방사성 물질 처리방법 등을 도민에게 설명할 수 있도록 먹는물 수질기준 안내서를 시·군에 제공, 약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약수터 물은 정기적인 수질검사를 거쳐야 안심할 수 있다”며 “검사결과를 반드시 확인 후 음용할 것”을 당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