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여부 동맹국과 협의
미국,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여부 동맹국과 협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4.0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 서방국가 불참 과정 살펴 볼 필요
- 올림픽 참가는 원칙적으로 국가가 아니라 올림픽조직위원외
- 순수 스포츠이지만 올림픽도 정치적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는 현실
지금까지 국제 인권단체들은 중국에 의한 홍콩과 신장위구르인들에 대한 인권침해를 문제 삼으며,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크게 내어왔다. 미 의회에서는 대(對) 중국 강경파로부터 보이콧을 요구하는 소리가 있는 한편, 스포츠 선수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된다며 신중론을 펴기도 한다. (사진 : 유튜브 캡처)
지금까지 국제 인권단체들은 중국에 의한 홍콩과 신장위구르인들에 대한 인권침해를 문제 삼으며,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크게 내어왔다. 미 의회에서는 대(對) 중국 강경파로부터 보이콧을 요구하는 소리가 있는 한편, 스포츠 선수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된다며 신중론을 펴기도 한다. (사진 : 유튜브 캡처)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6(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여부에 대해 동맹국과 협의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ABC뉴스가 이날 보도했다.

그는 올림픽 참가 여부를 잘 조정 협의 대응하는 것은 미국은 물론 동맹국과 우방국의 이익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참가 여부를 놓고 동맹국들과 협의하는 일 자체가 매우 드문 일이다.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은 당시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에 항의, 미국, 일본 등이 참가 거부했다. 미 국무부 고위 관리는 미국이 올림픽 참가 거부(boycott)을 동맹국들과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미국 언론 보도를 부인하면서, 그동안 동맹국들과 그런 대화를 나눈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회견에서 신장위구르자치구 대량학살(Genocide : 제노사이드)에 대해 영국이나 유럽연합(EU) 등과 제휴, 중국에 대한 제재를 부과한 것을 언급하면서 인권침해를 포함한 우려에 관해 동맹국과 제휴함으로써 보다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우리가 논의를 계속하고 싶은 분야인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하고, “참가를 언제 결정을 할지는 말할 수 없다고만 말했다.

지금까지 국제 인권단체들은 중국에 의한 홍콩과 신장위구르인들에 대한 인권침해를 문제 삼으며,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크게 내어왔다. 미 의회에서는 대() 중국 강경파로부터 보이콧을 요구하는 소리가 있는 한편, 스포츠 선수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된다며 신중론을 펴기도 한다.

바이든 정부가 공식적으로 이 가능성을 제기했다는 것은 실제로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 때도 극히 어려운 정치적 판단이었다. 서방 쪽에서의 공동 대응은 깨져 완전하게 보이콧을 한 일본이나 당시 서독, 오륜기 아래 참가한 프랑스, 정부는 불참 판단을 했지만, 올림픽 위원회가 선수의 오륜기 아래에서의 참가를 판단한 영국 등, 여러 가지였다.

이번에도, 미국으로부터 정식으로 타진이 있으면, 세계 각국 정부로서는 검토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기 때문에, 과거의 전례에서 의사결정 과정 등을 미리 되돌아 살펴 볼 필요가 있다.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은 미국, 일본, 캐나다 등이 보이콧했지만, 서유럽 국가들은 동서로 갈라져 있던 서독을 제외하고 대부분 선수가 선수를 파견했다. 올림픽 참가를 결정하는 것은 국가가 아니라 그 나라의 스포츠 조직이다. 영국은 정부의 지시에 따르지 않고, 영국 올림픽 위원회가 자력으로 선수를 파견했다. 국가 차원에서 보이콧이 논의되는 것은 올림픽 운동에 있어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편으로는 올림픽이 정치와 무관할 수 없는 것도 틀림없는 현실이다.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에 대해서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결정한 것이 아니며, 미국 올림픽위원회도 보이콧에 반대했다. 따라서 이 제안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낮게 보이지만, 베이징 올림픽을 둘러싸고 신장위구르의 인권침해 문제와 얽혀 앞으로 공방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