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IA, ‘중국은 독재적 적대국’ 공자학원 경계 호소
미국 CIA, ‘중국은 독재적 적대국’ 공자학원 경계 호소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2.2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윌리엄 번스-William Burns-는 중국이 미국 대학 등을 거점으로 중국어 보급 활동을 벌이는 “공자학원”에 대해서는 경계를 외치며, 자신이 대학 총장이라면 폐지하겠다고 단언했다. (사진 : 유튜브)
윌리엄 번스-William Burns-는 중국이 미국 대학 등을 거점으로 중국어 보급 활동을 벌이는 “공자학원”에 대해서는 경계를 외치며, 자신이 대학 총장이라면 폐지하겠다고 단언했다. (사진 : 유튜브)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지명된 윌리엄 번스(William Burns, 64) 전 국무부 부장관은 24(현지시간) 상원 정보특위 청문회에서 중국을 독재적 적대국으로 지칭한 뒤, 우리의 국가안보의 열쇠는 중국을 무찌르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CBS, 워싱턴 타임스 등이 이날 보도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10년 이상을 전망할 때, 경제든 군사든 중국의 경쟁력의 핵심은 기술이라고 강조하고, 시진핑 지도부의 중국에 대해 최대의 지정학적인 시련을 들이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윌리엄 번스는 중국의 스파이의 대규모 공격적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정보기관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베테랑 외교관 인 윌리엄 J. 번스 는 차기 CIA 국장이되기 위해 중국 스파이의 대규모 공격적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 인공 지능 기술을 채택하려는 기관의 계획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장기간에 걸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분명히 인식하는 것이 지극히 중요하다고 말해, 세계 각지의 동맹국이나 우방과 긴밀히 제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미국 대학 등을 거점으로 중국어 보급 활동을 벌이는 공자학원에 대해서는 경계를 외치며, 자신이 대학 총장이라면 폐지하겠다고 단언했다.

이어 그는 러시아에 대해서는 사이버(공격) 등 비대칭 수단을 이용하면, 쇠퇴 국가라도 강대화하고 있는 국가와 같이 파괴적인 일을 할 수 있다고 증명하고 있다고 우려를 펴명, “우습게 봐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정보기관의 정치화가 진행됐다는 비판이 퍼진 것을 근거로 정보기관 직원은 정치가가 듣고 싶지 않아도, 들을 필요가 있는 것을 전해야 한다. 정보활동에 정치는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