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1월 6일은 우리의 날 될 것”
펜스 ”1월 6일은 우리의 날 될 것”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1.0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에 오라! 의회에서 우리의 날 가질 것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오는 6일 상·하원 합동회의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원들의 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5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4일(현지 시각) 조지아주 결선투표 유세 현장에서 “우리 모두가 지난 대선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면서 “약속하겠다. 이번 수요일에 (워싱턴DC에) 와라. 의회에서 우리의 날을 가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반대 의견을 들을 것이고, 증언을 들을 것이다. 하지만 내일은 조지아주의 날이다”고 강조했다.

조지아주의 날이라는 표현은 5일 예정된 조지아주 상원선거 결선투표를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상·하원은 1월 6일 합동회의를 열어 50개 주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공식 인증한다.

상원의장을 겸하는 펜스 부통령은 이 회의에서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집계하고 발표한다. 여느 때라면 결과를 읽어주는 형식적인 절차를 진행하는 역할에 그쳤을 것이지만, 올해는 부정선거 의혹 등으로 7개 경합주에서 공화당이 별도의 선거인단 투표를 진행하면서 펜스 부통령의 역할이 부쩍 중요해졌다.

특히 지난달 27일 루이 고머트 하원의원(공화당)과 공화당 의원들이 텍사스주 연방법원에 ‘부통령에게 대선 결과를 결정할 권한을 부여하라’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하면서 부통령의 역할에 이목이 집중됐다.

고머트 의원은 수정헌법 제 12조에 의거해 펜스 부통령이 특정 주에 대한 선거인단을 거부할 권한이 있다고 주장했다. 서로 상충되는 복수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상정되면 부통령이 어느 선거인단의 투표를 승인·거부할지 결정권을 줘야 한다는 것이다.

법률 전문가들 사이에선 의회에서 부통령의 권한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부통령이 특정 주의 선거인단을 거부할 권한이 있다는 견해가 있다. 반면 선거인단 수를 집계할 권한만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법원은 고머트 의원 등이 제기한 소송을 기각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의회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지난 2일 성명을 통해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려는 소속 의원들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대선의 유권자 사기와 부정행위에 관한 수백만 미국인들의 우려에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세에서 펜스 부통령은 조지아주 결선투표를 앞둔 켈리 레플러, 데이비드 퍼듀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들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양당은 오는 5일 상원의원 자리 두 곳을 놓고 격돌한다. 민주당에서는 라파엘 워녹, 존 오소프 후보가 결전을 앞두고 있으며, 결선투표를 통해 상원 다수당이 정해지게 된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부정선거를 이유로 합동의회에서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재 12명의 상원의원, 50여명의 하원의원이 이의제기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이의제기에는 상원의원과 하원의원 각각 1명 이상이 동참해야 하며, 이의제기 시 상하원 각각 2시간 이내 토론을 거쳐 표결을 진행한다. 표결에서 통과되면 해당 주 투표결과는 최종 집계에서 제외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