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하면서도 신중한 삶
신속하면서도 신중한 삶
  • Christopher Kim
  • 승인 2021.01.0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leet-footed : 발 빠른, 쾌속(快速)의

요즘은 한국에서 유치원 때부터 영어를 배우지만, 우리 세대는 중학교부터 영어 공부를 시작했다.
영어 단어를 누가 많이 외우는지 서로 내기를 한 기억도 난다.

일주일의 7일을 외울 때 제일 많이 틀렸던 것이 화요일과 수요일이었다.
Tuesday에서 'ue'가 왜 들어가는지가 그랬고 Wednesday에서는 발음도 하지 않는 'd'와 'e'가 걸림돌이 되었다.
그래서 철자를 그대로 발음하면서 '웨드네스 데이'라고 외운 기억도 난다.

그 후 직장 생활을 하면서 토요일까지 일하던 6일 근무 여건에서 수요일은 일주일을 견디는 제일 막바지에 있었다.
그래서 나는 수요일인 영어 Wednesday(웬스데이)를 '웬수 데이' 취급하면서 한 주일이 빨리 지나가기를 원했었다.

그 웬수 같은 수요일 Wednesday는 물론 다른 모든 요일 처럼, 로마나 그리스의 신 (神)의 이름을 따서 지었는데 수요일에 해당되는 신은 Mercury이다.
나처럼 수요일이 아주 빨리 지나가리를 원해서였는지 Mercury는 아주 '발빠른 신'이었다.

The Roman god Mercury was the fleet-footed messenger of the gods. 로마의 신 머큐리는 신들 가운데 발빠른 전달자였다.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이렇다.

In honor of this fleet-footed messenger, the Romans named the fastest moving planet MERCURY. 
발빠른 전달자의 명에를 이용해 로마인들은 가장 빠르게 움직이는 유성을 'MERCURY'라고 이름지었다.
그래서 California의 San Jose에서 발간되는 신문의 이름은 발빠른 메신저 머큐리의 이름을 따서 'The Mercury'라 했다.

세계에서 가장 발 빠른 육성 선수는 누구일까?
Jamaican sprinter Usain Bolt is regarded as the fastest fleet-footed runner on the planet.
자메이카 출신 우사인 볼트는 지구에서 가장 빠르다고 인정되는 선수이다.

동물 가운데 제일 빠른 것은 ㅡ
Fleet-footed pronghorns are among the speediest animals in North America. 
발빠른 영양은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빠른 동물이다.

They can run at more than 53 miles an hour.
그것들은 시속 53 마일 (85 km) 이상의 속력으로 달릴 수 있다.

좀 비약하는 듯 하지만 한국인의 특성을 이렇게 말하고 싶다.
수성의 특징을 갖고 있다는 ....
발빠른 Mercury 신 (神), 장사에 능통한 신 Mercury..

Koreans are like Mercury who was not only fleet-footed messanger but also the god of merchants.
한국인은 발 빠를 메진저 뿐마아니라 장사에도 능통한 머규리 신과 같다.

May you live a fleet-footed but thoughtful life this year.
여러분이 발싸르지만 신중한 삶을 금년에 살기를 기원하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