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등 가상화폐 악용해 제재 회피"
"북한 등 가상화폐 악용해 제재 회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1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법무부 “보안 취약점 이용해 암호화폐 절취도”

북한이 가상화폐를 이용해 자금 세탁, 제재 회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불법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미 법무부 산하 위원회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17일 VOA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가상화폐 보급과 이용 증가에 따른 ‘새로운 위협’과 이에 대한 대응 전략을 제시한 첫 보고서에서, 북한 등 ‘불량국가’들이 가상화폐를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 직속 ‘사이버-디지털 대책위원회’는 최근 공개한 ‘가상화폐: 법 집행 체계’ 보고서에 이같이 밝히며, 특히 “가상화폐 기술이 미국이 직면한 주요 범죄와 국가 안보 위협의 많은 부분이 발생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이란, 러시아 같은 ‘불량국가’들이 “사이버 공격에 자금을 대고, 미국과 국제 제재의 영향을 약화시키며, 세계 시장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감소시키기 위해 가상화폐에 의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또 “가상화폐는 국제 제재를 회피하고 전통적인 금융 시장을 약화시킴으로써 미국과 동맹국들의 이익을 해치는 골치 아픈 새로운 기회를 개인과 불량국가들에게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의 불법 이용이 궁극적으로 국가 안보까지 위협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가상화폐가 범죄 실행에 연루된 금융 거래, 금융 활동을 감추기 위한 수단, 거래소 탈취와 같은 가상화폐 시장 내 범죄행위 등 크게 세 가지 범주에서 악용된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은 이런 모든 범주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컴퓨터 시스템이나 내부 데이터에 대한 접근을 차단하는 랜섬웨어 공격을 하고 이에 대한 피해 복구 비용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로 요구했다며, 2017년 ‘워너크라이 2.0 공격’을 주요 사례로 제시했다.

또 북한이 악성 소프트웨어(멀웨어)를 이용해 타인의 컴퓨터를 해킹하고 무단사용해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크립토재킹’ 수법도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가상화폐 거래소와 지갑의 보안 취약점을 이용해 암호화폐를 절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관련 사례로 미 법무부와 재무부가 올해 3월과 8월에 공동 적발, 발표한 북한 당국의 가상화폐를 통한 자금 세탁과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을 제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