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은파' 화사, "천주교 세례명으로 당당함 전해" 하지만 박나래 주장은 다르다…왜?
'여은파' 화사, "천주교 세례명으로 당당함 전해" 하지만 박나래 주장은 다르다…왜?
  • 심진주 기자
  • 승인 2020.07.11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사진: MBC)

여은파 화사의 신곡이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컴백과 동시에 돌아온 화사가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이날 방송서 '나혼자산다' 여성 멤버 한혜진, 박나래와 함께 만든 여은파, '여성들의 은밀한 파티'를 다시 뭉치게 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여은파' 조합만으로도 시청자들은 큰 관심을 보였고, 그 중 박나래는 화사의 예명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박나래는 "화사를 만나면 꼭 얘기하려고 했다. 솔직히 인정할 건 해야 한다. 조지나한테 마리아 지분이 있지 않냐. 마리아 닉네임은 여은파에서 처음 나왔다"라고 주장했다.

화사는 "맞다. 순흥 마 씨 마리아가 이렇게 사랑받을 줄 몰랐다"라고 답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한편 그녀가 준비한 신곡 '마리아'는 그녀의 천주교 세례명으로도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