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나은병원, 심장 권위자 오동주 교수 명예원장 부임
인천나은병원, 심장 권위자 오동주 교수 명예원장 부임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9.02.27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처음으로 심혈관조영술법을 도입 1만 5천여명의 심혈관 시술을 시행한 심장 질환의 권위자

인천나은병원(병원장 하헌영)은 심장내과에 심장 권위자인 오동주 교수를 1일부로 초빙해 심장혈관센터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오동주 교수는 고려대학교 의학박사를 졸업,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장 고려대학교 의료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대한장학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 심장혈관재단 이사, GS남촌재단 이사로 활동 중이다.

특히 오동주 교수는 국내 처음으로 당일 심혈관조영술법을 도입하는 등 심혈관 분야에서 1만 5천명 이상의 심혈관 스텐트 시술을 시행한 수술 실적을 보유하고 있는 심장 질환의 권위자이다.

오 교수는 나은병원에서 관상동맥질환(협심증, 심근경색), 말초혈관질환, 심장판막질환, 심근질환, 심부전, 동맥경화증, 고지혈증, 고혈압, 심방세동 등을 전문적으로 진료하게 된다.

오 교수는 "고령화와 서구화된 생활습관으로 심혈관질환의 증가가 심각한 만큼 지금까지의 경험을 바탕으로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힘쓰겠다"며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응급질환을 24시간 대응체제를 갖춘 인천나은병원에서 1분 1초에 생사가 달린 심혈관질환을 정확하고 빠르게 치료하겠다"며 부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