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의 한 끼
손학규의 한 끼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19.01.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식 끝에 많이 고팠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을 만나 "대통령이 국정 문제에 대해 ‘당 대표를 모시고 말씀을 들어야겠다’, ‘쓴 국물이라도, 밥이라도 한 끼 먹자’ 이런 말씀도 없고, 생각도 아예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생각: “목숨 걸고 단식하다 큰 탈 난 줄 알았더니 그새를 못 참고 ㅉㅉ~”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