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미투운동 지지…성희롱 폭로글 소설이었나? "몸 푸는 여배우 뒤로…"
곽도원, 미투운동 지지…성희롱 폭로글 소설이었나? "몸 푸는 여배우 뒤로…"
  • 심진주 기자
  • 승인 2018.02.25 19: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도원 성희롱 폭로글 반박 미투운동 지지

▲ 곽도원 성희롱 폭로글 반박 (사진: YTN, 디씨인사이드) ⓒ뉴스타운

[뉴스타운=심진주 기자] 배우 곽도원을 저격한 성희롱 폭로글이 연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25일 새벽 DC 인사이드 연극 뮤지컬 갤러리에는 "연희단 거리패 출신 배우 ㄱㄷㅇ"이라는 곽도원 저격 폭로글이 등장했고, 해당 글에서 곽도원은 안하무인 배우로 설명됐다.

곽도원 측은 해당 성희롱 폭로글에 대해 미투운동 지지 목적을 전하며 일목요연하게 반박했고 해당 글은 다른 행동을 취하지 않은 채 사라져 더욱 의문을 자아냈다. 

곽도원의 미투운동 지지를 포함, 현명한 대처와 더불어 해당 성희롱 폭로글에 대한 의문과 궁금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현 사태를 악용한 글이라는 비난도 나오고 있다. 

곽도원 성희롱 폭로글을 게재한 누리꾼은 "공연하기 전 몸을 푸는 시간에 곽도원이 하는 음담패설과 업소 이야기가 힘들었다", "여배우가 몸을 푸는 모습을 보고 창녀를 운운했다"라고 밝혔다.

자신의 꿈을 밟은 곽도원의 만행을 폭로했으나, 현재 미투 바람을 악용한 행동으로 여겨지고 있어 미투운동 지지자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c 2018-02-25 22:32:53
남자가 여자를 성추행하는 사람도 강하게 벌해야 하고

여자가 남자에게 꽃뱀짓을 해서 성추행범, 강간범으로 만드는 여자들도 강력범죄로 처벌해야 합니다.

그리고 둘다 성범죄알림사이트에 올려야 합니다

그리고 남자분들,여자분들!

이제는 대시한번 잘못하면, 말한마디 잘못하면, 경찰서 가는 세상입니다.

그냥 혼자들 삽시다. 영화노트북 따라하면 경찰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