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이해찬 총리의 부적절하고 경솔한 발언
[한]이해찬 총리의 부적절하고 경솔한 발언
  • 정당논평
  • 승인 2004.12.3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국무총리가 어느 주간지 인터뷰에서 정당, 특정인을 거론하며 매우 적절하지 못한 발언‘을 했다.

이총리는 얼마전 ‘국회 본회의’와 ‘기자회견’ 등 정치적 중립성을 상실한 망언을 해 정국파행을 초래한 장본인이다.

그래서 더욱 은인자중해야 할 이총리가 이번엔 ‘헌법과 법률상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에 위반 될 소지가 있는 발언을 또 했다.

국무총리는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이지 ‘열린우리당’이나 ‘정동영, 김근태’의원 등 특정정당이나 정치인에게 일방적으로 이익을 줄 수 있는 직무수행을 해서는 안된다

이해찬 총리가 공적으로 부여된 총리로서의 영향력과 권위를 열린우리당과 鄭, 金 두 사람을 위해 쓰는 것은 명백한 중립의무 위반이다.

이해찬 총리는 총리(總理)로서 사려 깊게 처신 할 것을 엄중 촉구한다.

2004년 12월 30일

한나라당 대변인 임 태 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