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타이완(대만) 우대 대책 발표
중국, 타이완(대만) 우대 대책 발표
  • 외신팀
  • 승인 2019.11.0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년 1월 타이완 총통 선거 대비 친(親)중국 우호 분위기 조성
중국 시진핑 지도부는 타이완에 대한 통일 방침을 거듭 강조하고, 타이완으로의 개인 여행을 금지하여 경제를 옥죄는 등 압력을 강화해 왔다. 다만 내년 1월 타이완 총통 선거에서는 대만 독립지향의 민주진보당 차이잉원(蔡英文, 채영문) 총통이 ‘반중 의식’ 고취에 힘입어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 시진핑 지도부는 타이완에 대한 통일 방침을 거듭 강조하고, 타이완으로의 개인 여행을 금지하여 경제를 옥죄는 등 압력을 강화해 왔다. 다만 내년 1월 타이완 총통 선거에서는 대만 독립지향의 민주진보당 차이잉원(蔡英文, 채영문) 총통이 ‘반중 의식’ 고취에 힘입어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 정부는 4일 타이완(대만)의 기업이나 개인에 대한 우대책을 발표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내년 1월의 타이완 총통선거를 노려 타이완에서 친()중국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특히 고속 대용량의 제5세대(5G) 이동통신 시스템의 정비나, 테마파크 등의 분야에서 타이완기업의 중국 진출을 촉구하고, 당장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러한 중국 정부의 일련의 조치는 26개 항목으로 이뤄져 대륙발전의 기회를 타이완 동포와 나눈다고 강조하고 있다. 타이완기업이 5G의 연구개발이나 네트워크 정비 등 첨단기술 분야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으며, 역시 테마파크나 항공업에 대한 투자도 가능하게 했다.

타이완기업이 많은 지역에서는 타이완의 금융기관에 융자, 리스(임대)사업의 현지법인 설립을 인정하기로 했으며, 개인용으로는 본토에서의 주택 구입으로 편의를 주는 것 외에도 본토에서의 진학 조건도 완화했다.

중국 시진핑 지도부는 타이완에 대한 통일 방침을 거듭 강조하고, 타이완으로의 개인 여행을 금지하여 경제를 옥죄는 등 압력을 강화해 왔다. 다만 내년 1월 타이완 총통 선거에서는 대만 독립지향의 민주진보당 차이잉원(蔡英文, 채영문) 총통이 반중 의식고취에 힘입어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실정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