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방문 아직 준비 안 됐어’
트럼프, ‘북한 방문 아직 준비 안 됐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9.17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느 시점에서는 평양 방문도 가능 배제하지는 않아
- 김정은의 미국 방문도 역시 어느 시점에서는 가능하겠지만 지금은 준비 안 돼 있어
- 강경화 장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 평양 초청 친서 보냈다 얘기 들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 역시 미국을 방문하기를 원한다고 확신한다”며 “하지만 그 것 역시 준비돼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아직 가야할 길이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 역시 미국을 방문하기를 원한다고 확신한다”며 “하지만 그 것 역시 준비돼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아직 가야할 길이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현지시각)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을 방문할 준비가 아직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 그럴 것 같지 않다면서 이 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러나 어느 시점에선가는, 더 나중의 어느 시점에는 그럴 것이라고 말해 평양 방문 자체를 배제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 역시 미국을 방문하기를 원한다고 확신한다하지만 그 것 역시 준비돼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아직 가야할 길이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초청하는 친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제 3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자며 평양으로 초정을 하는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냈다는 이야기를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어 친서에 뭐가 담겼는지, 언제 갔는지 등은 저희가 확인해 드릴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