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북한 영변 원자로 가동 징후 없어
38노스, 북한 영변 원자로 가동 징후 없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8.3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간 실무대화 등이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가운데,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서 차량이 포착되는 등의 작은 활동은 있지만, 원자로 가동 징후는 없다고 북한 전문 분석 사이트인 ‘38노스(38 North)30(현지시각) 전했다.

38노스는 “8월 중 촬영된 상업 위성사진은 영변 핵시설에서 이뤄지는 낮은 수준의 활동만을 시사한다원자로 가동 징후는 없다밝혔다.

이 웹 사이트는 이어 지난 4일 위성사진을 분석해 볼 때, 5메가와트(5MW) 원자로 동쪽 도로에서 4~5대 가량의 차량이 포착됐다가 13일에는 2대만 남았다고 말하고, 위성사진으로는 목적을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차량의 움직임 같은 낮은 수준의 활동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38노스는 또 실험용 경수로(ELWR) 옆에 있는 도로에서도 목적을 파악하기 어려운 물체들이 몇몇 목격됐다면서, 경수로 서쪽 건물에서는 공사가 계속 중이고, 건물 앞 공간에는 방수포로 덮인 2개의 더미가 보였으며, 건물 외관 공사가 완료된 것으로 볼 때, 이 더미는 내부 작업용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우라늄농축공장 인근의 방사성 동위원소 생산시설(RPF) 관련 건물들은 가동 중인 것으로 보이며, 차량과 미확인 장비가 25일 촬영된 위성사진에 나타났다고 38노스는 밝히고, 이 건물들의 역할은 파악되지 않았지만, RPF와 관(pipe)으로 연결돼 있고 우라늄 농축에 사용되는 육불화우라늄(UF6) 생산에 관련된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38노스는 핵시설 옆 구룡강에서는 여름철 폭우에 따라 강 수위가 높아지다가 25일엔 댐 방수로가 열린 모습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