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홍콩 옥죄기 강화
중국, 홍콩 옥죄기 강화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7.05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결국에는 물갈이 될 듯
- 중국 정부의 홍콩 시위대 강력 단속
- 베이징 등 중국 본토, 홍콩 소식 전혀 몰라, 강력한 정보통제
중국 본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국영 언론 사이트 댓글 난에서 홍콩의 시위 사건을 비난하며, 중국 정부에 강격 대응을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미니 블로그 웨이보에는 “계엄령을 선포하라, 진압을 위해서는 전차를 파견하라” 등의 과격한 투고 글들이 줄줄이 게시되고 있다. 물론 철저한 정보 통제 속의 중국에서 이 같은 SNS 댓글은 당국의 은밀한 기획에 의한 것임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중국 본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국영 언론 사이트 댓글 난에서 홍콩의 시위 사건을 비난하며, 중국 정부에 강격 대응을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미니 블로그 웨이보에는 “계엄령을 선포하라, 진압을 위해서는 전차를 파견하라” 등의 과격한 투고 글들이 줄줄이 게시되고 있다. 물론 철저한 정보 통제 속의 중국에서 이 같은 SNS 댓글은 당국의 은밀한 기획에 의한 것임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일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개정안에 반대하는 홍콩인들의 대규모 집단 시위대의 일부가 폭도화 되었으며, 입법회(의회) 건물에 난입한 것으로 강력히 비난했다.

이 때문에 앞으로 홍콩에 대한 중국 정부의 옥죄기가 더욱 더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다. 홍콩 경찰의 단속 자체가 더욱 강경해지거나 홍콩의 중국 본토 통합의 가속화,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 경질 같은 사태가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캐리 람 장관은 그동안 자제해 왔지만, 입법회 건물 내 난입해 폭력을 휘두른 자들을 엄격히 체포해 나가겠다고 다짐하고 있으며, 4일 이미 1명을 체포 구금하기 시작했다.

이번 홍콩에서 벌어진 대규모 시위 사건과 관련, 중국 정부는 1997년 홍콩을 중국에 반환할 때에 도입된 일국양제(一國兩制, One Country, Two Systems)"dp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라고 단언하고, 중국 외교부의 홍콩 파견 기관인 홍콩연락판공실(香港連絡弁公室)“은 이 같은 폭력 해위에 대한 분개와 강력한 비난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홍콩 당국이 범죄자를 중국 본토로 보낼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중국 송환법(범죄인 인도법)’ 개정을 놓고 최근 몇 주 동안 수백 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하의 시위를 위해 거리를 가득 채웠다. 이러한 시위 배경에는 시진핑 중국 지도부에 의해 홍콩의 자유가 계속해 빼앗겨 가고 있다는 시민들의 분노가 깔려 있다.

중국 관영 영자신문인 차이나 데일리(China Dalily)'2일자 논설에서 홍콩에 있어 최선의 길은 본토와의 경제 통합을 심화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홍콩이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 One Belt One Road)나 광둥-홍콩-마카오-다완구(大湾区 : big bay) 개발계획을 자기발전에 더욱 치중하는 것이 지속적인 경제 성장 유지에 기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콩 친후이대학(浸会大学) 준교수이자 과거 입법회 민주파 의원이었던 케네스 카로크 장은 중국의 홍콩에 대한 압박이 더욱 더 강력히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른바 법과 질서를 회복시키기 위해 항의 시위운동을 벌이는 홍콩 시민들에 대한 공격성이라는 점에서 경찰은 더욱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해 시민들을 억압할 것이 심히 우려되고 있다.

이와 관련, 홍콩교육대(香港教育大学)의 매튜 원 준교수(조교수)중국 정부는 항의운동을 자연스럽게 수그러들게 하는 방법을 위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2014) 우산운동이 그랬듯이 항의운동은 계속 활발하게 계속 유지될 수 없다고 지적하고, “특히 경찰이 진압할 자세를 유지하고 있는 한 더욱 그렇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지난 2014년도의 우사운동 당시 79일이 지나서야 시위 진압이 된 사실을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그는 캐리 람 행정장관에 대핸 중국 정부가 그녀의 체면을 세워주기 위해 일시적으로 유임을 인정한다할지라도 결국에는 행정장관직을 유지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베이징 주재 서방의 한 외교관은 지금까지의 일련의 사태에서 시진핑 주석 자신이 일절 나서지 않았고, 홍콩 지도자에 대한 공적인 지지를 내놓지 않은 점은 큰 의미가 있다며 캐리 람의 앞으로의 지위에 의문 부호를 찍었다.

중국은 홍콩에서의 혼란에 대해 외국 정부, 특히 미국 및 영국에 책임이 있다고 규탄했다. 중국 정부 관리 한 명은 여러 서방 국가들이 시위대를 부추겼다. 그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본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국영 언론 사이트 댓글 난에서 홍콩의 시위 사건을 비난하며, 중국 정부에 강격 대응을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미니 블로그 웨이보에는 계엄령을 선포하라, 진압을 위해서는 전차를 파견하라등의 과격한 투고 글들이 줄줄이 게시되고 있다. 물론 철저한 정보 통제 속의 중국에서 이 같은 SNS 댓글은 당국의 은밀한 기획에 의한 것임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즉 중국 정부 당국의 홍콩을 보는 눈이 댓글에 나타났다고 보면 그리 틀리지 않을 것 같다.

단지 중국 국영 보도기관이 홍콩 상황에 대해 숨김없이 전한 것은 아니며, 뉴스 영상은 엄격한 검열을 받는 본토의 인터넷상에서는 차단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거리 몇몇 사람은 홍콩 사태에 대한 뉴스를 본 적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26세의 한 여성은 홍콩 시위 등 본 적도 없고, 들은 적도 없다. 왜냐하면 보통 우리는 웨이보를 보고 있기 때문에 화제 토픽으로 다뤄지지 않는다면 보지 않을 것이다. 미안하다면서도 무관심한 모습이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