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젊은이들, 범죄인 인도법 시위 후 ‘이민 문의’ 폭주
홍콩 젊은이들, 범죄인 인도법 시위 후 ‘이민 문의’ 폭주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6.28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콩 재벌들, 중국 송환법 논의되면서부터 이미 재산 해외로 이전하기 시작
- 이민 관련 세미나에 한꺼번에 1000명 이상이 몰려들기도
일부 홍콩 재벌들은 이미 이 법안에 대한 우려 속에 개인 재산을 해외로 이전하기 시작했다.
일부 홍콩 재벌들은 이미 이 법안에 대한 우려 속에 개인 재산을 해외로 이전하기 시작했다.

아시아의 금융 허브인 홍콩에서 중국 본토로 범죄인을 보내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범죄인 인도법안 개정안, 이른바 중국 송환법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있은 후 특히 홍콩의 이민 컨설턴트에 젊은이들의 이민 관련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최근 몇 주 동안 수백만 명의 홍콩 사람들이 중국의 통치 아래에 있는 홍콩의 가장 규모가 큰 시위를 위해 거리로 뛰쳐나왔고, 홍콩의 지도자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 법안 처지를 무기한 연기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계획된 이른바 중국 송환법은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전 영국 식민지에 대한 베이징 공산당 통치자들의 억압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상황에서 홍콩의 국제 금융상황을 뒷받침하는 법치주의를 위협할 것이라는 우려를 촉발시켰다.

홍콩은 지난 1997년 중국 본토에서 누리지 못한 시위의 자유와 독립된 사법부 등 자국의 자유를 보장하는 일국양제(一國兩制)’에 따라 중국으로 복귀하게 됐다. 당시 50년 동안 점진적으로 중국화를 해나가면서 2047년엔 완전히 중국 베이징 공산당 정권에 복속된다.

홍콩 내 이민 컨설턴트 회사들은 홍콩 젊은 층은 타이완(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등 아시아 지역 보다는 이민 비용이 저렴하고 취업 전망이 좋은 캐나다와 호주 등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 주 말에는 약 1,000명의 사람들이 부동산 관리회사인 골든 엠퍼러 프로퍼티스(Golden Emperor Properties)가 주최한 동남아시아 이민 세미나에 참석했다고 한다. 그 이전의 세미나에서는 참석자들이 100여 명 안팎이었다고 한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세미나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금까지 이렇게 많은 젊은이들이 참석한 것도 처음이라고 세미나를 주최한 부동산 회사의 관리 책임자인 테렌스 찬(Terence Chan)은 말하고, 특히 30~40대들의 이민 관심이 많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69일 수십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법안을 저지하기 위해 거리로 나섰던 이후 일반인들의 문의도 상당히 증가했으며, 홍콩 경찰이 시위대에 고무탄과 최루탄을 발사하면서 문의 숫자는 더욱 더 늘어났다는 게 이민 컨설턴트 회사들의 설명이다.

센탈린 이민 컨설턴트(Centaline Immigration Consultant) 총지배인인 데이비드 후이(David Hui)는 법안 논란이 커지자 지난 2!3개월 동안 훨씬 많은 이민 문의가 있었다면서, 젊은 층의 문의가 30% 가량 증가했다고 말했다.

일부 홍콩 재벌들은 이미 이 법안에 대한 우려 속에 개인 재산을 해외로 이전하기 시작했다.

많은 홍콩 시민들은 전에는 동남아시아에 대해 이민지역으로 전혀 고려하지 않았었다. 왜냐면 이들 지역이 정치적으로 불안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은 홍콩이 더 불안정하다면 아시아 이민도 있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역시 캐나다나 호주 등을 선호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홍콩 사람들은 동남아시아가 돈이 많지는 않지만, ‘도피처(escape door)’라는 측면에서는 필사적인 젊은이들에게는 이상적일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한다. 아사이 국가들 중 일부 국가에서는 영주권을 획득하기가 어려운 점도 있지만, 일부는 장기 체류 비자만 있어도 해외로 들락거리며 살 수 있어 괜찮다는 반응도 있다. 그래도 고향이자, 모국인 홍콩을 완전히 떠나기엔 섭섭한 감이 없지 않다는 것이다.

홍콩의 금융서비스 업계의 한 고위 임원은 싱가포르를 넘어 태국을 안전한 피신처로 홍콩의 대안으로 보기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 사이 중국인들이 타이완(대만)으로 떠나면서 중국이 본토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섬에 언젠가는 홍콩과 마찬가지로 일국양제를 도입할 것이라면서 결국은 중국이 타이완을 완전 침식할 것으로 보는 우려 섞인 견해도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