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中 GDP 성장률, 6.1%까지 하락”
“올해 中 GDP 성장률, 6.1%까지 하락”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4.03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싱크탱크 “"민간 부문 융자난·국유기업 저효율”

올해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1%까지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3일 VOA에 따르면 미국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는 중국 경제가 하향 압력에 직면해있고 신용 인플레이션 효과가 민간 부문에 미치지 못해 올해 중국 GDP 성장률이 6.1%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마틴 초르젬파 PIIE 연구원은 "민간 부문의 융자난, 국유기업의 낮은 효율성, 지역 불균형 등 요인으로 중국 경제 둔화가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의 부채증가 억제 정책과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 시장의 자신감이 타격을 받아 지난해 4분기 GDP 성장률이 전년동기 대비 0.1% 하락한 6.4%를 기록했다. 중국 정부는 올해 GDP 성장률이 6~6.5%대로 예상했다.

중국 정부는 경제 성장을 자극하기 위해 최근 몇 달 동안 은행들에게 대출 규모를 확대하는 등 경기 부양책을 내놨다.

마틴 초르젬파는 "기업들이 의존하는 그림자 금융은 중국 정부의 규제 대상이고 은행들은 국유기업에 대출을 선호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한 기업들의 융자난이 중국 경제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중국 정부의 그림자 금융 규제 영향이 주로 소규모 민간 기업에 미쳤다”며 "대형 국유기업은 은행으로부터 충분한 융자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마틴 초르젬파 연구원은 중국 경제 성장을 방해하는 요소로 국유기업 개혁과 고용보증의 충돌, 지방정부의 융자난, 과학기술 분야에서의 미•중 경쟁으로 인한 투자 제한 등을 꼽았다.

PIIE는 글로벌 금융의 긴축과 미국의 재정 자극 효과 약화 등으로 글로벌 경제 성장률이 3.4%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캐런 다이난(Karen Dynan) 전 미국 재무부 수석 경제학자는 미국과 다른 국가들의 경제 하향 리스크에 대해 "성장 둔화가 구조적 개혁에 대한 저항력을 증가시킬 것”이라며 "무역장벽 등 포퓰리즘 정책에 대한 지지를 조장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