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부, ‘앞으로 CVID라는 말 쓰지 말라’ 지시
트럼프 정부, ‘앞으로 CVID라는 말 쓰지 말라’ 지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7.2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CVID와 FFVD는 같은 뜻. 사람이 때로는 다른 말 쓸 수도

▲ 미국 정부 관계자는 정부 내에서 지난 7월 초 “CVID라는 말을 못 쓰게 하라”는 지시가 나왔다고 한다. CVID라는 문구에서 압력을 가하는 것을 꺼리는 북한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이 말을 쓰지 말도록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이다. ⓒ뉴스타운

트럼프 미 행정부는 지금까지 줄기차제 사용해왔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라는 용어를 앞으로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일본의 아사이 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신문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 관계자는 정부 내에서 지난 7월 초 “CVID라는 말을 못 쓰게 하라”는 지시가 나왔다고 한다. CVID라는 문구에서 압력을 가하는 것을 꺼리는 북한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이 말을 쓰지 말도록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이다.

지난 6월 12일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트럼프-김정은)이 열릴 때까지 트럼프 정권은 완전(complete)하고, 검증가능(Verifiable)하고, 돌이킬 수 없는(Irreversible), 비핵화(Denuclearization)의 조기실현 목표로 한다는 뜻의 머리글자인 CVID라는 약칭을 자우 사용해왔고, 나중에는 이를 변형한 FFVD(Final-최종적, Fully완전히-최대한, Verified-검증된, Denuclearization-비핵화)라는 약칭까지 사용하며 북한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지금부터는 CVIDF라는 말 자체를 쓰지 말라는 지시라는 것이다.

6.1`2. 미-북 회담의 공동합의문(공동성명)에서는 지난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문재인-김정은)과 마찬가지로 CVID라는 말 대신에 “완전한 비핵화(CD)"이었다.

의원들은 지난 25일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 “FFVD"라는 말을 사용했었는데, 유엔 안보리에서는 (북한에 요구하는 것은)”CVID"이다. “이것들은 같은 뜻인가”라고 따지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바로 같은 것”이라고 답했었다. 의원들은 “그러면 왜 다른 말을 쓰는가?”라고 캐묻자 “사람은 때로는 일탈할 때가 있다면서. 기꺼이 CVID를 쓰지만 모두 의미는 같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미국 정부 관계자는 “Complete는 ‘완벽’이라는 의미가 있지만 Fully는 모호한 느낌이 든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