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아시아
미중 양군 합참의장 TV 화상 회담 소통 강화TV 화상 대화, 북한 문제도 논의 추정
외신팀  |  taobao_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4:24:21
   
▲ 미중 양군 사이에서 예측 불허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사소통의 제고를 위한 것이며, 이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뉴스타운

미국 국방부는 11일(현지시각) 미군 수뇌부인 던포드(Joseph Dunford Jr.) 통합 합동참모본부장과 중국 인민해방군의 리쭤청(李作成) 통합참모부 참모장이 TV 화상 회담을 했다.

이 같은 새로운 TV 회담은 지난해 8월 합의한 새로운 방식의 대화의 구조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양군 사이에서 예측 불허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사소통의 제고를 위한 것이며, 이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38노스, 북한 핵 실험장 서쪽 갱도 굴착 활발
미 국무부,‘대북압박 성과 나오기 시작, 해상차단 논의’
트럼프, ‘한미 연합 군사훈련 연기, 북한에 좋은 메시지’
러시아 전문가, ‘북한, 미국의 전쟁준비 두려워한다’
트럼프, 남북대화 평가 ‘좋은 에너지’
미국인 77%, ‘북한, 세계 평화와 안보에 최대 위협’
미 펜스 부통령, ‘남북회담, 트럼프 정부의 대북압박의 직접적인 결과’
북한 김정은 8일 생일 축하행사 없고, 과제 관철대회만 무성
미 해병대, 태평양에 ‘강습상륙함 와스프’ 배치
미국-프랑스 정상 전화회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
트럼프, ‘대북 강경자세 없었으면, 남북대화 없었을 것’
미국의 핵무기, 핵가방, 핵단추 관련 질의응답
미 의원들, ‘최대의 대북 압박 지속, 금전적 보상 금물’
ICG, ‘2018년도 한반도 핵전쟁, 가장 불길한 위협’
미 국무부, ‘북한 등 종교자유 특별 우려국 재지정’
미 국무부, ‘남북 연락채널 복원, 대북 압박캠페인 성과’
미국인 88% ‘북한 핵과 미사일은 현실적 위협’
미 펜스 부통령, ‘트럼프 경고, 미국은 더 이상 위협받지 않겠다는 뜻’
외신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