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미국인 77%, ‘북한, 세계 평화와 안보에 최대 위협’대북 군사행동 찬성 33%, 반대 44%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4:04:44
   
▲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해결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35%가 6자회담을 통한 ‘다자 대화’를 선택했고, 미국과 북한의 직접 대화를 통해야 한다는 응답은 겨우 9%에 불과했다. ⓒ뉴스타운

미국인 77%가 북한은 세계 평화와 안보에 최대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방법으로 ‘우선 대화를 해야 한다’와 ‘압력을 가해야 한다’의 응답률이 거의 비슷하게 나왔으며, ‘미국과 북한 사이에 직접대화를 해야 한다’는 겨우 9%에 지나지 않았다.

미국 매릴랜드 대학과 여론조사 기관인 ‘닐슨 스카보로’가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미국인 77%는 세계 평화와 안보에 가장 위협이 되는 나라는 어디냐는 질문에 “북한”이라고 응답했다.

북한 다음으로 위협이 되는 나라는 36%로 ‘러시아’였으며, 3위는 ‘이란’으로 24%를 기록했다. 2위와 3위의 응답률을 비교해 볼 때 ‘북한’을 압도적 다수가 최대 위협으로 꼽았다.

응답자들을 당적별로 보면, 공화당원은 84%, 민주당원은 74%가 북한을 최대 위협국으로 꼽아, 공화, 민주 모두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러시아 선택을 보면, 공화당원은 24%, 민주당원은 50%로 민주당원이 공화당원들 보다 2배 이상을 보였다.

또 미국인 62%는 북한의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은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인물로 뽑혔으며, 김정은이 2위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3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31%를 두 배 가까이 따돌렸다.

이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해결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35%가 6자회담을 통한 ‘다자 대화’를 선택했고, 미국과 북한의 직접 대화를 통해야 한다는 응답은 겨우 9%에 불과했다.

이 밖에 중국이 북한에 대한 강경한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답병은 22%, 미국과 동맹의 군사적 행동을 해법으로 제시한 미국인은 11%였으며, 더욱 강한 제재를 가해야 한다가 7%로 나타났다.

미국과 북한 직접 대화 9%와 다자 대화인 6자회담 35% 등 대화를 통한 해법은 43%에 이르렀다. 군사행동과 제재 강화, 중국을 통한 압박 등 강압적 수단은 40%로 대화와 강압적 수단이 거의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또 미국인 15%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멈출 수 없다고 응답했으며, 공화당원 32%는 중국을 통한 북한 문제 해결을 선호했고 민주당원의 51%는 6자회담을 선택한 것이 눈에 띠는 대목이다.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이 군사적 행동에 나서는데 찬성하느냐는 질문에 33%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44%는 군사행동을 반대했다.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찬성 38%, 반대 37%로 팽팽한 의견이 나왔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미 태평양군 사령관, ‘한미 연합군사훈련 올림픽 후 실시’ 재확인
미 백악관, 남북대화 이후 단계엔 한반도 비핵화
미 펜스 부통령, ‘남북회담, 트럼프 정부의 대북압박의 직접적인 결과’
유럽연합, 북한 개인 16명 기관 1곳 추가 제재
북한 김정은 8일 생일 축하행사 없고, 과제 관철대회만 무성
미 해병대, 태평양에 ‘강습상륙함 와스프’ 배치
미국-프랑스 정상 전화회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
미 CDC, 핵 공격시 대응 훈련방식 등 논의
트럼프, ‘대북 강경자세 없었으면, 남북대화 없었을 것’
미국의 핵무기, 핵가방, 핵단추 관련 질의응답
미 의원들, ‘최대의 대북 압박 지속, 금전적 보상 금물’
미 국무부, ‘북한 등 종교자유 특별 우려국 재지정’
미 국무부, ‘남북 연락채널 복원, 대북 압박캠페인 성과’
미국인 88% ‘북한 핵과 미사일은 현실적 위협’
미 펜스 부통령, ‘트럼프 경고, 미국은 더 이상 위협받지 않겠다는 뜻’
중국 공산당 극비문서, 북핵 완전폐기 불필요
트럼프, ‘내 핵 단추가 훨씬 더 크고 강력하게 작동’
트럼프, ‘대북 제재 효력 발휘, 대화제안 지켜볼 것’
미 국무부, ‘북한, 한미 이간질 절대 안 통해’
백악관, ‘대북정책, 대북 최대 압박 계속된다’
미국 언론, ‘김정은 신년사, 한미동맹 관계 이간질 의도’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