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 총리, ‘외무상, 방위상 등 대폭 개각’
아베 일 총리, ‘외무상, 방위상 등 대폭 개각’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8.0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료 19명 중 8명 각료경험자 재임명, 쇄신 부족 지적

▲ 일본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새로운 인물보다는 각료 경험자들이 무려 8명이나 된다는 점을 들어 쇄신의지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뉴스타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일 대폭적인 개각을 단행했다.

아베 총리는 각료 19명 가운데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등 5명만 유임시키고 나머지 14명 모두를 전면적으로 교체를 단행했다.

신임 외무상에는 ‘고노 오헤이’ 전 관방장관의 아들인 ‘고노 다로’ 전 행정개혁담당상, 방위상에는 ‘오노데라 이쓰노리’ 전 방위상이 임명됐다.

이날 단행된 19명의 아베 정권 각료 19명을 분석하면, 신인 각료 가운데 처음으로 각료에 오른 사람은 6명, 각료를 경험한 인물은 8명이며, 여성은 2명으로 나타났다.

대폭 개각을 단행한 아베 총리는 정부와 자민당에 국민의 엄중한 시선이 쏠리는 상황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이번 개각을 통해 안정적으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개각은 사학 스캔들 등으로 아베 총리에 대한 지지율이 20%대까지 하락하자 이미지 쇄신을 통해 이 국면을 뒤집어보려는 개각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일본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새로운 인물보다는 각료 경험자들이 무려 8명이나 된다는 점을 들어 쇄신의지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