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일본, “인공지능(AI), 4차 산업혁명 중핵기술로 규정”인공지능 상업화 3단계 설정 2030년까지 목표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6  16:48:23
   
▲ 일본정부는 인공지능 상업화 공정표 3단계 가운데 제 1단계를 2020년쯤 까지를, 제 2단계는 2020년부터 2025년 혹은 2030년쯤, 제 3단계를 2030년 이후로 구분했다. ⓒ뉴스타운

일본 정부는 ‘인공지능(AI=Artificial Intelligence)’을 경제성장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제 4차 산업 혁명”의 중핵적인인 첨단 기술로 규정하고, 이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물류 등을 ‘완전무인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일본 정부가 검토 중인 인공지능 상업화를 향한 공정표를 지난 3일 발표했다. 특히 (1) 이동, (2) 물류 및 의료, (3) 간호와 물건 만들기(모노즈쿠리)의 3개 분야에서 각각 현실화(상업화)를 노린 기술 수준을 3단계로 나누었다. 인터넷 쇼핑몰의 급증으로 운전사의 부족이 심각한 물류분야에서는 2030년쯤 까지 물건의 수송과 배송을 완전 무인화 할 기술을 확립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로 규정한 인공지능 기술이 보급되면 금융과 농업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생산성이 비약적으로 높아져 일손 부족 문제해소로 이어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인공지능 연구개발 사령탑 역할을 담당하는 정부의 “인공지능 기술 전략 회의”롤 정리하고, 오는 6월쯤 책정 예정인 새로운 성장전략에 반영시킬 방침이다.

일본정부는 인공지능 상업화 공정표 3단계 가운데 제 1단계를 2020년쯤 까지를, 제 2단계는 2020년부터 2025년 혹은 2030년쯤, 제 3단계를 2030년 이후로 구분했다.

제 1단계 2020년까지는 소형 무인기 드론(drone)과 같은 짐을 운반하는 배송기기의 다양화 이외에도 로봇이 작업하고 사람은 모니터로 원격 감시하는 무인농장과 생산 공장 정비를 추진할 방침이다.

제 2단계에서는 개인에게 알맞은 의약품 개발과 공장 등의 기계와 설비의 자동 유지관리기법을 완료시킬 목표이다. 또 집과 가전제품을 자동 제어하고, 방대한 의료 데이터 해석을 통한 질병의 조기 발견과 예방에도 도움을 주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제 3단계에서는 로봇이 가족의 일원으로 간호를 도와주거나 실내외에서 생산 작업을 하는 것을 상정했고, 완전 자동 운전 실현으로 사망사고를 제로(0)로 하고, 고령에 따른 이동 곤란자 해소도 겨냥한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미국 아마존, ‘계산대 없는 인공지능 점포 내년 초 오픈’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