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사회/환경소방/안전
정부 경주 등 강진에 속수무책, 국민 ‘도쿄방재’에 관심국민안전처 등 정부, ‘안전에 관한한 있으나마나’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6  11:55:55
   
▲ ⓒ뉴스타운

경주 등 인근에서 지난 12일 발생한 최대. 5.8규모의 지진이 발생하자 국민들은 지진에 대한 사전 비식 부족으로 우왕좌왕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국민안전처는 무엇을 하는 부처인지, 정부는 국민에게 무슨 존재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말하자면 “있으나마나 한 정부”를 신뢰를 할 수 없으니 급 한대로 일본 도쿄도가 발행한 ‘도쿄방재’라는 책자를 다운로드 받아 활용하는 국민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

국내 일부 언론이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하자 일본 언론이 이를 받아 다시 기사화하는 등 한국 정부의 속수무책 방재대책을 간접적으로 꼬집었다.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제작한 재해대처요령을 담은 책자 “도쿄방재(한국어판, 영어판, 중국어판)”를 인터넷에서 내려 받아 사용하면서 지진 대처에 도움이 됐다는 한국인들의 반응을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도쿄방재’는 도쿄도 공식 사이트에 게재되어 있는 책자로 방재에 관해 도움이 될만 한 내용을 일러스트레이션 등을 가미해 알기 쉽게 설명한 책자이다. 이 책자는 무료로 배포되고 있다. 해당 웹사이트 주소는 http://www.metro.tokyo.jp/KOREAN/GUIDE/BOSAI/index.htm이다.

   
▲ ⓒ뉴스타운

물론 국민안전처가 만든 ‘국민행동요령’이 있기는 하지만 홍보 자체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 국민들이 잘 알지 못하는데다 도쿄방재에 비해 그 내용도 허술한 편이다. 따라서 보다 실용적이고, 알기 쉬운 방재매뉴얼의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