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외교 수장 라오스행 비행기 동승, 북중 훈풍 ?
북중 외교 수장 라오스행 비행기 동승, 북중 훈풍 ?
  • 외신팀
  • 승인 2016.07.24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도적 아니면 우연?

▲ 사진 왼쪽 리용호 북한 외무상 / 오른쪽, 왕이 중국 외교부장 ⓒ뉴스타운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과 왕이 중국 외교방관이 라오스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아세안) 지역 안보포럼(ARF) 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라오스 수도인 비엔티안 공항에 같은 비행기로 도착했다고 교도통신이 비엔티안 발로 24일 보도했다.

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 두 외교 수장은 같은 비행기를 이용했는지 아니면 우연하게 같이 동승했는지는 불분명하지만, 북한의 핵 개발을 둘러싸고 냉각되었던 북중관계의 회복을 연출하는 듯한 분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들이 탑승한 비행기는 베이징 출발 중국 윈난성(雲南省, 운남성)을 거쳐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 도착하는 중국 항공편이라고 한다. 공항에 도착한 비행기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먼저 내리고, 이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모습을 나타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지난 5월 취임한 이래 이번이 외무상으로서는 처음으로 국제무대에 데뷔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