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쿠바, 50년 만에 정기항공노선 재재 합의
미국-쿠바, 50년 만에 정기항공노선 재재 합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12.18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관광목적 쿠바 여행은 금지

▲ 이번 합의에 따라 미국의 ‘아메리칸 항공’과 ‘델타 항공’, ‘유나이티드 항공’, ‘제트 블루’ 등 대형 항공사들이 쿠바에 정기노선 개설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타운

미국과 쿠바가 냉전시대 중단됐던 양국간 정기 항공노선을 50여 년 만에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정기항공노선 합의는 오바마 대통령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 간에 역사적인 데탕트 이후 꼭 1년 만의 일이다. 이로써 하루 최대 110회의 항공편이 가능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미국은 쿠바 수도 아바나에 하루 20회, 기타 9개 다른 도시에 10회 등을 제안했다.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각) 이번 양국간 합의로 교육적인 목적의 여행 등 쿠바 여행 승인이 증가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더욱 견고한 미국과 쿠바의 민간항공 관계는 양국간 국교정상화를 위한 오바마 대통령의 노력에 결정적 요소라고 강조했다.

미국과 쿠바는 지난 몇 개월 동안 정기 항공노선과 관련 논의를 진행해왔으며, 지난 14일부터는 미 워싱턴에서 합의를 위한 세부사항들을 마무리하기 위한 회담을 벌여왔다.

이번 합의에 따라 미국의 ‘아메리칸 항공’과 ‘델타 항공’, ‘유나이티드 항공’, ‘제트 블루’ 등 대형 항공사들이 쿠바에 정기노선 개설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정기 항공노선 재개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는 여전히 관광 목적의 여행은 금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