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2장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4·3 피해자 수
제32장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4·3 피해자 수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4.12.1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부 좌익세력과 노무현정부의 역사왜곡

(1) 1957년 4월 4일, 제주신보는 공비들에 의한 피해가 1,509명(경찰 120, 군인 89, 공무원 및 양민 1,300여), 공비 및 동조자로 사살된 사람들이 7,893명 이라고 보도했다.

(2) 유관정의 현대 공론(1988.7월호, 4·3 사건 진상)은 공비들에 의한 피해가 4,570여명(경찰 120, 군인 150-200, 공무원 및 양민 4,300여명)이고, 공비로부터 사살된 자가 7,895명, 공비동조자로 사살된 사람들이 15,699명 이라고 집계했다.

(3) 박동서의 ‘영원한 아픔 4·3’에서 공비에 의해 살해된 사람 수를 각 면 단위로 집계하였고, 그 총수는 1,288명, 진압과정에서 살해된 사람이 6,750명이라 했다. 박동서는 ‘4·3 유족회’ 총무직에 있으면서 제주도 각 부락을 순회, 주민들의 구술을 토대로 산출했다고 한다.

(4) 제주도의회 4·3 특위의 피해조사 2차 보고서는 공비들에 의해 살해된 군경이 1,314명, 공권력에 의해 살해된 자가 9,674명이라 했다.

(5) 2003년 정부보고서는 피해에 대해 아래와 같이 기술했다. 문맥과 표현을 보면 한마디로 좌익보고서라는 생각이 들 것이다.

“본 위원회에 신고된 희생자의 가해별 통계는 토벌대 75.1%(10,955명), 무장대 12.6%(1,764명), 공란 9%(1,266명) 등으로 나타났다. 가해 표시를 하지 않은 공란을 제외해서 토벌대와 무장대와의 비율로만 산출하면 86.1%와 13.9%로 대비된다. 이 통계는 토벌대에 의해 80% 이상이 사망했다는 미군 보고서와 그 맥을 같이하고 있다. 특히 10세 이하 어린이(5.8%·814명)와 61세 이상 노인(6.1%·860명)이 전체 희생자의 11.9%를 차지하고 있고, 여성의 희생(21.3%·2,985명)이 컸다는 점에서 남녀노소 가리지 않은 과도한 진압작전이 전개됐음을 알 수 있다.”

토벌대는 28만 제주도 주민 중 80%에 해당하는 22만이 좌경화된 상태에서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한 상태로 토벌작전을 실시했다. 토벌대가 22만의 5%인 11,000명을 희생시켰다 해도 이는 굉장한 주의를 기울인 결과라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정부보고서는 토벌대에 의해 희생당한 민간인이 10,955명이라 주장한다. 그런데 여기에 마땅히 사살돼야 할 수천 명 단위의 무장대 및 반국가 행위자들의 숫자가 함께 들어 있다.

얼마나 많이 들어 있는가? 당시 경찰 보고서에 의하면 무장대와 그 협력자들의 수는 16,900명, 이 중 49%에 해당하는 7,893명이 토벌대에 의해 사살됐다 한다. 이 수치가 합리적인 수치라면 토벌대에 의해 사망한 순수 민간인은 정부보고서에 나타난 10,955명 중 겨우 4,000명 정도라는 결론이 나온다. 논리로 따진다면 7,893명은 반국가행위자들로 마땅히 죽어야 할 사람들인 것이다.

반면 정부보고서에는 무장대에 의해 살해된 민간인이 우익 인구 6만 명의 2.7%에 해당하는 1,764명 이라고 기록돼 있다. 하지만이 1,764명에는 군인과 경찰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 여러자료를 통해 판단해 보면 경찰과 군은 약 350명 정도가 희생됐다. 그렇다면 인민무장대가 사살한 사람은 군,경,민 모두 2,100명 정도가 되는 것이다. 비율적으로 보면 토벌대에 의해 억울하게 사망한 민간인은 잘해야 4,000명에 불과한 반면, 유격 무장대에 의해 억울하게 사살당한 사람들은 2,100명이나 되는 것이다.

군경은 적색인구 22만 중에서 겨우 1.8%에 해당하는 4,000명 정도의 억울한 희생자를 냈고, 붉은 유격대는 6만 애국인구들 중에서 무려 3.5%에 해당하는 2,100명이나 사살한 것이다. 따라서 유격 인민군은 착했고, 군경 토벌대는 무자비한 악당들이었다는 좌익들의 주장은 교육감 경쟁후보 박 교수에게 2억원을 주어 경쟁자를 매수해 놓고도 이 돈이 따뜻한 인정에서 순수하게 준 돈이라 우기며 감옥에 간 서울시 교육감 곽노현 만큼이나 철면피고 후안무치한 궤변인 것이다. 한마디로 정부보고서는 대부분이 좌익으로 구성된 14,000여 제주도민들에게 무차별로 유공자 혜택을 주기 위해 조작된 반역문서인 것이다. 그리고 이것도 모자라 또 다른 1만 5천여명의 유공자를 가공해 내려 획책하고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