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이 과연 패배를 당할까?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이 과연 패배를 당할까?
  • 편집부
  • 승인 2014.01.09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은 매일 뉴스를 통해 선거의 여왕의 얼굴을 접할 수가 있다

 
정치권의 신년 화제는 온통 6.4 지방선거에 쏠려있다. 특히 새누리당에서 소리가 요란하다. 각 언론이 신년을 맞이하여 실시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서울과 인천에서 민주당 현역시장들에 비해 새누리당 가상 대항마들의 지지율이 낮게 나오자 비상이 걸렸다. 경기도에서도 김문수 지사가 불출마 할 경우에도 비상이라고 한다. 부산에서도 무소속의 오거돈 후보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고 충청권도 호락호락하지 못하다고 역시 비상이다.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은 서울시장 후보로 정몽준 의원, 김황식 전 총리의 이름을 거론하다가 상황이 여의치 않자 이번에는 권영세 주중대사의 이름까지 나왔다. 인천에서는 황우여 대표의 이름까지 나오고 있다. 이정도 까지 했으면 홍문종 총장의 지방선거 위기설은 여러 요로(要路)에 상당한 경각심을 안겨주기에 충분하다. 일단 불 지피기에는 성공한 듯 보인다. 홍문종 총장의 표현을 빌면 올해 지방선거는 새누리당이 상당히 고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도 6개월 정도가 남아있는데 과연 새누리당이 대패를 당할 정도로 집권 여당의 조직력과 선거 전략이 허술하고 또 허약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까? 결코 그렇게 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는 것이 정치권 다수의 분석이다.

명색이 선거에 의해, 오직 선거로 당선된 다선의원들이라면 선거의 속성을 모를 리가 없다. 선거는 어차피 프레임의 싸움이다. 상대를 꼼짝할 수없는 프레임에 가두는 전략만 잘 수립하면 아무리 불리한 선거라도 얼마든지 역전이 가능하다. 그래서 때로는 엄살도 중요한 전략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엄살이 지나치면 지지자들이 결속하다가도 방심하여 쉽게 흩어지는 것이 지지자들의 속성이라는 것도 알고 있을 것이다. 따라서 엄살에는 두 가지 효과가 있다. 경쟁해야 할 상대방에는 안심을 시키는 기만적 효과와 지지자들에겐 위기의식을 심어주어 결속시키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엄살도 적당하게 부려야 전술로 승화되는 법이다.

현재의 상태만 놓고 보자, 서울의 경우 박원순은 현직 프리미엄의 덕분에 새누리당에서 누가 나와도 이기는 것으로 나오고, 인천의 송영길 역시 마찬가지 구도에 속해있다. 경기도는 김문수 경기지사가 불출마를 할 경우 사정은 매우 불안해지는 구도로 변한다. 충청권도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는 형국이다. 하지만 발상을 역으로 하면 이런 구도가 결코 그렇게 나쁜 구도가 아니다. 안철수의 새정추가 영입에 혈안이 되어있는 부산의 오거돈 전 부시장도 새누리당에서 후보자가 결정이 되면 한순간에 뒤집어 질것이다. 부산 여론이 바람에 쉽게 흔들리는 그런 민심이 아니기 때문이다. 다른 지역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민주당 현역 광역단체장이 현재 우위를 유지하는 이런 형국이 파이팅이 민주당 후보에 비해 열세일 수밖에 없는 새누리당으로 보면 차라리 잘 된 구도일 수도 있다. 어떻게 전략을 짤 것인지, 전투력의 제고(提高)를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 스스로 해답을 찾아가는 확실한 동기부여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여러 정황을 살펴보면 새누리당 홍문종 총장이 걱정하는 것은 다른 이유에 있다고 본다. 그것은 바로 다름 아닌 당대 최고의 선거의 여왕인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의 주인으로 간 까닭에 전면에 나서 진두지휘를 못한다는 현실적인 장애 때문일 것이다. 박근혜 같은 걸출한 선거의 귀재가 있다면야 홍문종 총장이 이렇게 까지 끙끙 앓는 소리를 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막상 선거전이 시작되면 새누리당은 어떻게 해서라도 박근혜의 이름과 연계되는 프레임을 수립하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다.

새누리당의 전략은 의외로 단순, 간단 할 수가 있다. 정공법이 최상의 전략이라고 본다. 이번 지방선거는 박 대통령의 집권 2년차에 실시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임을 전국적으로, 대대적으로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지게 될 경우, 이제 겨우 집권 2년차를 맞이하는 박근혜 정부에게 다가올 높디높은 야당의 파상공세를 국민들에게 각인시키는 예상 픽쳐를 제시하여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국민의 절반 이상인 55~60% 대의 지지세력을 어떻게 해서든 투표장으로 끌어내기만 하면 된다. 누구보다 응집력이 강한 이들이 결코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호남을 제외하고 대승할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새누리당의 지지율이 민주당 보다 3배나 높고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새누리당 보다 높은 50%대 중반을 유지하면서도 선거에서 진다면 이것은 집권 여당이 아니다. 선거는 프레임의 싸움이자 심리전의 성격이 강하므로 새누리당은 어쨌거나 박근혜 대통령과 민주당의 1대1 프레임으로 몰아갈 것이다. 민주당 출신의 현역시장들이 지금은 현직 프리미엄으로 인해, 인지도 면에서 혜택을 톡톡히 누리고 있지만 막상 새누리당에서 대항마가 결정이 되고나면 지금의 지지율은 한순간에 박빙으로 전환이 될 것이라는 것이 정치권의 시각이다. 특히 아직도 선거일까지는 거의 6개월 가까이 남았으니 지금 결과를 예측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에 가깝다.

올해 지방선거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선거 캠페인에 나설 수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박근혜 대통령이 어디로 사라진 것도 아니다. 국민들은 매일 뉴스를 통해 선거의 여왕의 얼굴을 접할 수가 있다. 그래서 홍문종 총장의 소리는 어쩌면 대승을 숨기려는 도광(韜光)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자들에게 보내는 연환계(連環計)일지도 모르고 ‘허허실실’ 일지도 모른다.

글 : 장자방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