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성 외면 '공공의 적' KBS, MBC규탄"
"공정성 외면 '공공의 적' KBS, MBC규탄"
  • 홍정식
  • 승인 2007.11.1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사내 포진한 김정일 기쁨조 제거해 언론正道를..

"공정성 외면 KBS,MBC는 '공공의 적'"

활빈단, 여의도 KBS, MBC 앞에서 왜곡, 편파방송 규탄

공영방송의 편파 왜곡 보도가 심각한 가운데 지난 16일 시민단체 활빈단은 자유진영 시민단체, 인터넷신문사 등과 함께 여의도 KBS, MBC 정문 앞에서 열린 '편파방송 종식을 위한 국민대회' 집회현장에서 KBS와 MBC의 편파방송을 규탄하고 대선 중립을 촉구하는 시위를 전개했다.

이날 활빈단은 보수단체 회원들과 함께 "'공공의 적' KBS,MBC는 방송의 본연인 공정성, 공익성 의무를 다해 正道방송으로 환골탈태해 거듭나라" 고 촉구했다.

이어 활빈단은 兩방송사내에 포진하여 친북좌익세력을 비호하며 반언론·반국가적 범죄행위를 일삼는 반역 언론인들을 향해 정치적 중립을 외면하며 좌파정권 연장 음모 획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햇다.

활빈단은 사실보도와 공정성을 포기한체 친북좌익 세력들을 선동,비호하고 정당한 공권력 행사를 방해하는 등 국법질서를 교란하고 김정일 일당의 북한동포 인권 탄압 만행에는 '꿀먹은 벙어리'로 침묵하는 정연주 KBS사장등 '김정일 기쁨조'들을 시청자의 권리와 유권자의 권리로 응징,분쇄할 것을 대국민 호소했다.

앞으로 활빈단은 '왜곡·편파방송보도 감시 국민운동'과 '국민등골 빨아 뜯어내는 수신료 인상 저지 운동'을 전개할 게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