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서부순환도로 방음벽에 조류 충돌 방지 테이프
원주 서부순환도로 방음벽에 조류 충돌 방지 테이프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1.06.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 서부순환도로(무실~만종 간) 구간에 설치된 방음벽에 조류 충돌 방지용 테이프가 부착된다.

원주시는 환경부에서 공모한 ‘2021년 건축물·투명방음벽 조류 충돌 방지 테이프 지원사업’에 선정돼 천 오백만 원(약 2,000㎡ 이내)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서부순환도로는 봉화산과 감박산 능선 사이에 위치해 조류 이동이 빈번한 곳으로, 차량 소음을 저감하고자 설치한 반사형 방음판에 조류가 충돌해 폐사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해 왔다.

기존 맹금류 스티커는 무서운 천적이 아닌 하나의 장애물로 인식하기 때문에 스티커 옆으로 날아가다 방음판과 충돌해 큰 효과가 없는 만큼, 원주시는 환경부의 5×10 규격이 적용된 패턴 테이프를 부착해 조류 충돌을 예방할 계획이다.

해외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이 직접 연관된 조류 사망 원인 가운데 유리창 충돌이 두 번째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연간 약 5억 9,900만 마리, 캐나다는 연간 2,500만 마리의 야생조류가 유리창에 충돌하는 것으로 보고됐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연간 800만 마리가 유리창 충돌 피해를 입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원주시 관계자는 “시공 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한편, 앞으로 새로 개설되는 도로는 물론 기존 도로에 설치된 투명방음벽에도 설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