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윤석열이 거기서 왜 나와?”
“공수처, 윤석열이 거기서 왜 나와?”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6.1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환 “아예 한 방에 사망에 이르는 길로?”
김영환 전 의원.
김영환 전 의원.

김영환 전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서 공수처의 윤삭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대해 “1호 사건을 결정하지도, 그 존재 이유도 찾지 못해 길을 잃고 헤메던 ‘공수래공수거처’가 드디어 길을 찾았다”며 “다 끝난 사건을 끄집어내는 ‘휴지통 뒤지기’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 전 의원은 “그토록 기다린 검찰개혁을 난장판으로 만들고 공수처가 전 국민의 희극을 자처하나”라며 “착착 파일을 준비하고 ‘윤석열은 대선에 나올 수 없다’고 재삼재사 확인했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말씀이 이것이었구나”라고 한탄했다.

김 전 의원은 “공수처는, 민주당은, 그것도 아예 한 방에 가는 사망에 이르는 길을 가고 있다”며 “우리가 우려하고 기대했던 딱 그 길, 자폭의 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사태에서 출발하여, 추미애가 연출하고, 공수처가 클라이맥스를 담당한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 윤석열을 완결하는 드라마가 완성된다"며 “이제 국민 참여, 국민 검증의 대선은 없다. 공수처의 친절한 영자씨가 다 해주실 것이기 때문”이라고 비꼬았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