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30년까지 평택에 시스템 반도체 171조 원 투자
삼성, 2030년까지 평택에 시스템 반도체 171조 원 투자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5.1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운드리 반도체, 세계 1위 목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파운드리를 포함 비메모리 시스템 반도체 부문에 171조원을 평택 캡퍼스에 확대 투자하고,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1위 목표를 향해 달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규모의 평택캠퍼스 P3라인을 2022년 하반기까지 완공, 메모리 반도체 부문의 초격차전략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evice Solution : DS) 부문 부회장은 13일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앞으로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71조 원을 투자, 파운드리 공정 연구개발과 시설투자를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는 지난 20194월 정부와 삼성이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밝힌 133조원보다 38조원이 증액된 것이다.

삼성의 시스템 반도체 대규모 투자는 자동차 등 폭넓은 산업에서의 수요 증가를 배경으로, 반도체 부족은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삼성의 이날 투자 발표는 이에 대한 포석이다.

부면적 290만 평방미터()인 평택공장 안에 축구장 25면 분량에 해당하는 연면적 20만 평방미터의 새로운 제조동(공장)을 짓는다는 계획이다. 이 공장은 2017년에 제 1동 가동을 개시한 후 현재 2동에서 반도체를 양산 중에 있다. 아직 부지의 절반 정도밖에 이용하고 있지 않아 확장 여지는 충분한 형편이다.

새로운 제조동의 생산 품목은 삼성전자가 40%의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반도체 메모리 이외에 자사의 스마트폰을 위한 CPU(중앙연산 처리장치), 미국의 퀄컴이나 IBM 등으로부터 수탁을 받는 연산 처리용 반도체 등을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가동시의 생산 품목은 앞으로의 수주나 기술개발의 상황에 따라 조정하겠다는 방안이다.

새로 짓는 공장에서는 반도체 성능을 좌우하는 회로선폭으로 5나노 (1나노는 10억 분의 1)미터의 최첨단 반도체를 양산할 계획이며, 회로선폭은 가늘면 가늘수록 반도체의 처리 성능이 높아져 소비전력을 줄일 수 있다.

수탁 생산 측면에서 라이벌인 대만 TSMC(台湾積体電路製造)2022년에 한 세대 앞의 3나노의 반도체 양산을 시작한다고 표명하고 있어 삼성도 3나노의 생산 기술개발을 서둘러 TSMC를 쫓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생산은 원반 모양의 실리콘 웨이퍼에 미세한 회로를 그리는 100개가 넘는 가공 공정을 거친다. 머리카락 1만분의 1 정도인 선폭 회로를 형성하는 생산기술의 난이도가 높아져 제조장치가 대당 1,030억 원이 넘기도 한다. 이에 따라 공장 1동당 투자금액도 103천 억 원 훌쩍 넘어 최첨단 경쟁을 이어가는 업체는 삼성과 TSMC, 미국 인텔 등 3사로 거의 압축돼 있다.

삼성은 미국 남부 텍사스 주에 자리하고 있는 수탁 생산 전용의 반도체 공장에서도 확장 계획이 있다. 이미 용지 확보를 진행 중이며, 수주 상황에 맞춰 신제조동 착공을 검토 중이다. 이 공장도 최첨단 제품을 양산할 계획이며, 새로운 공장 투자는 20조원 규모다. 삼성의 반도체 부문은 2020년에 30조 원 규모의 투자를 실행하고 있어, 2021년은 신규 투자가 겹치면서 전년을 크게 웃돌 전망이다.

삼성이 한국과 미국에서 생산능력을 높이는 것은 자동차 중심으로 폭넓은 산업에서의 반도체 부족이 장기화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수탁생산 분야에서는 TSMC56%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갖고 있으며, 2위 삼성은 18%에 그친다. 삼성은 TSMC 집중을 우려하는 고객들을 위한 첨단 공급능력을 높이고 고객사 요구에 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의 신동건설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평택공장 방문에 맞춰 발표됐다. 한국 정부도 같은 날 '반도체 강국' 육성을 위한 지원책을 발표했다.

한국 정부는 네덜란드의 반도체 제조장치 제조업체인 ASML과 미국 동업인 램리서치 등 세계 유수의 공급업체 거점을 유치해 반도체 산업특구를 형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정부는 2030년까지 10년간, 반도체 산업 관련의 기업군 153사에서 합계 510조원 이상의 국내 투자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국내 반도체 생태계의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과 지원투자도 더욱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육성을 위해 팹리스 대상 IP 호혜 제공, 시제품 생산 지원, 협력사 기술교육 등 다양한 상생 활동을 더욱 확대하고 공급망 핵심인 이른바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업체는 물론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한 학계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파운드리 분야는 사업이 커지면 커질수록 국내 팹리스 기업들의 성장 가능성이 커지고, 많은 팹리스 창업이 이뤄지며 전반적인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기술력이 업그레이드되는 부가 효과를 유발한다.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사업 확대는 5G, AI, 자율주행 등 우리나라 미래 산업의 밑거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은 지금 대한민국의 반도체 산업은 거대한 분수령 위에 서 있고 대격변을 겪는 지금이야말로 장기적인 비전과 투자의 밑그림을 그려야 할 때라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이 크지만 현재를 넘어 미래를 향해 담대히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