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신 접종 사기’ 주의보
일본, ‘백신 접종 사기’ 주의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4.2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기범들의 수법이 통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정부나 지자체 등에서 쉽게, 빠르게, 그리고 투명하게 국민들에 홍보하는 일이며, 백신 행정 전반에 대한 불안과 불신과 의심을 제거해줌으로써 사기범들의 발을 묶어놓을 수 있다.(사진 : 유튜브)
사기범들의 수법이 통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정부나 지자체 등에서 쉽게, 빠르게, 그리고 투명하게 국민들에 홍보하는 일이며, 백신 행정 전반에 대한 불안과 불신과 의심을 제거해줌으로써 사기범들의 발을 묶어놓을 수 있다.(사진 : 유튜브)

과거 일본은 국제사회가 본 받을 만한 모범국가로서의 위상이 상당했다. 세월이 흐르면서 국가마다 발전 속도가 달라지면서 위상 변화를 가져온다.

일본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전 국민이 넉넉하게 접종을 하고도 여유 있게 남는다는 발표가 있었지만 20214월 현재 백신 부족으로 접종 속도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본에서는 최근 들어 백신 관련 사기가 횡행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들의 보도이다.

아사히신문은 20일자 사설에서 백신 사기, 확실한 정보가 바로 (사기)억지력이라는 제목으로 주의를 당부했다.

사람들이 안고 있는 불안감이 있는 반면 반대로 기대감도 있다. 이러한 사람들의 크고 작은 심리를 이용, 파고드는 것이 전형적인 사기범들의 수법이다.

코로나 감염 상황을 수습할 마땅한 현실이 아닌 상황에서, 마스크 부족, 정부 지원금 지급에 이어, 새로운 목적이 되고 있는 백신 접종이 영 신통치 않은 상황이라는 게 일본의 최근 사정이다.

이러한 상황을 파고드는 사기범들이 “(누구보다) 우선적으로 접종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접근 돈을 갈취하는 사례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돈이나 개인정보를 가로채려는 전화나 메일이 최근 늘어나고 있다고 아사히 사설은 지적한다.

일본 국민생활센터에 따르면, 백신 접종 사기와 관련한 상담이 지금까지 60여 건이 접수됐다. 센터와 소비자청은 앞으로 사기 사건이 더욱 더 확산될 것으로 보고, 신고 전화번호를 국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고 한다.

사례 1. 10만 엔(1026,840 )만 입금해주면 곧바로 접종할 수 있다. 만일 그렇지 않으면 홥불해주겠다.(30대 여성)

사례 2. 백신 접종에는 60만 엔(6161,040 )이 든다. 입급했다가 거절하면 해약금이 30만 엔이 필요하다. “목숨과 돈 어느 쪽을 취할 것인가라고 재촉 당했다(30대 남성)

사설은 이 같은 사례는 상담을 한 사례의 일부이지만, 어느 쪽도 있을 수 없는 이야기라며

백신 접종 비용은 전액 국가에서 제공하는 것이어서 개인의 부담은 없다고 말했다. 살고 있는 시구읍면으로부터 접종권이 우송되며, 접종의 일시나 접종 장소를 예약할 수 있다. 또 가족 구성이나 금융기관의 계좌번호 등을 묻는 일도 없다고 사설을 주의를 환기시켰다.

다른 사기 피해도 그렇지만 특히 걱정인 것은 노인들이다. 스마트폰이나 PC를 사용하지 않고, 정보를 입수하는 방법이 한정되어 있는 나이든 사람들에게는 자칫 속수무책을 당할 수 있다. 따라서 지방정부나 국가가 알기 쉽고 치밀한 홍보를 해줘야 한다고 사설은 촉구했다.

사기범의 핵심은 접종 대상자와 일정이 지자체에 따라 다르다는 점을 잘 이용한다는 점이다. 게다가 의료종사자 선행이라면서 완료되기 전에 고령자에게 접종이 먼저 시작된다거나 예약이 취소되어 백신이 남았을 때는 폐기하지 않고 활용하도록 담당 장관이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고위관리나 공무원들의 언행이 어쩔 수 없는 사정도 있을 수 있지만, 이러한 정보의 최종 도착지는 바로 사기범들의 수법이며, 그들은 그 정보를 특히 노인들에게 폭넓게 이용한다는 것이다.

아사히신문은 이 같은 사기범들의 수법이 통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정부나 지자체 등에서 쉽게, 빠르게, 그리고 투명하게 국민들에 홍보하는 일이며, 백신 행정 전반에 대한 불안과 불신과 의심을 제거해줌으로써 사기범들의 발을 묶어놓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