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2035년까지 모든 승용차 전기차로 전환
GM, 2035년까지 모든 승용차 전기차로 전환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1.3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탈(脫)탄소 가속화에 동참
제너럴 모터스(GM)은 미국의 상징과 같은 자동차 기업이다. 급변하는 사회와 더불어 GM도 많은 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다. GM은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로고(Logo)’를 ‘소문자’로 변경하고, gm의 m자 밑에 가로선을 그어 전기 플러그를 본뜬 디자인으로 바꾸었다.
제너럴 모터스(GM)은 미국의 상징과 같은 자동차 기업이다. 급변하는 사회와 더불어 GM도 많은 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다. GM은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로고(Logo)’를 ‘소문자’로 변경하고, gm의 m자 밑에 가로선을 그어 전기 플러그를 본뜬 디자인으로 바꾸었다.

미국의 제너럴 모터스(GM)28(현지시간) 오는 2035년까지 모든 승용차를 전면적으로 전기자동차(전동화) 방침을 포함한 경영 목표를 발표했다.

휘발유차나 디젤차의 판매를 최소화하고 전기자동차(EV) 등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지 않는 배출제로(Zero Emission)를 향해 전면적으로 이행해 나가겠다고 GM은 밝혔다.

특히 기후변화 등 환경 보호 문제를 중시하고 있는 바이든 정부 출범과 함께, 탈탄소를 향한 기업의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다목적 스포츠차량(SUV)나 픽업트럭 등을 포함해 오는 2035년까지 EV나 연료 전지차(FCV)로 전환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2040년까지 글로벌 제품과 사업 활동에서 탄소 배출량을 실질적으로 제로(zero)로 하는 탄소중립(Carbon Neutral)'을 실현하는 계획을 반드시 달성해야 할 목표로 내걸었다.

GM20209월 휘발유차의 차대나 엔진을 혼다와 공용화한다고 발표했었다. GM은 당분간 필요한 휘발유차의 개발을 혼다에 맡기고 GM은 전기자동차 개발로 특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메리 바라 GM의 최고경영자(CEO)이날 환경 친화적이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세계 정부와 기업의 노력에 동참하겠다. 자동차 산업과 경제 전체에 큰 영향을 주기 위해 동업 타사에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정권은 지구온난화 방지의 국제적 시스템인 파리협정에 복귀해, 전미 50만 개소에 충전설비를 마련해 EV 보급을 촉진한다는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GM202011, 2025년까지 EV30 차종을 투입할 계획을 발표했지만, 탈탄소의 목표 실현을 향해서 한층 더 전동화에 발을 내디딘다는 방침이다. 자동차 대기업에서는 독일 다임러가 2019년에 오는 2039년부터 승용차 이산화탄소(CO2) 제로 배출 계획을 발표했다.

제너럴 모터스(GM)은 미국의 상징과 같은 자동차 기업이다. 급변하는 사회와 더불어 GM도 많은 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다. GM은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로고(Logo)’소문자로 변경하고, gmm자 밑에 가로선을 그어 전기 플러그를 본뜬 디자인으로 바꾸었다.

지금까지 "GM에 좋은 것은 미국에도 좋다믄 말이 있듯이 미국의 부침과 함께 GM도 극도의 고통을 겪기도 했다. 전성기인 1950년대 ”GM은 국가의 이해와 경영전략을 일치시켜 성장을 구가했다

이제 GM“GM에 좋으면 세계에도 좋다는 새로운 슬로건으로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을 선보인 것이다.

GM이 휘발유차는 혼다에 맡기고 GM은 전기차(EV) 개발에 주력하겠다는 말은 일본자동차에게는 탈탄소, 즉 제로배출과는 거리가 있는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는 것은 일본 자동차 입장에서는 그리 반가운 일이 아닐 것으로 보인다. 비록 GM의 휘발유 차량 엔진 등 부품 수주로 돈벌이가 된다 할지라도 EV로의 전환 시기에는 더욱 신경 쓰는 일이 아닐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